체온 떨어질 때 면역력도 감소… 고열, 기침, 인후통 있다면?

입력 2023.10.26 16:15
기침하는 사람
일교차가 큰 가을은 특히 건강에 유의해야 하는 계절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교차가 큰 가을은 특히 건강에 유의해야 하는 계절이다. 체온이 떨어지면 면역력이 감소해 가벼운 질병도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몸에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신진대사에 꼭 필요한 '효소'가 가장 활발하게 반응하는 온도는 36~37.5℃ 다. 정상체온인 36℃에서 1℃ 낮아진 35℃ 이하가 되면 '저체온증'으로 분류되는데, 이때 근육 경련이 오면서 근육통을 포함한 오한, 과호흡, 혈압 증가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9월에서 12월 사이 저체온증 환자 수가 각 약 3배씩 증가했다.

체온이 떨어져 면역력이 약해지면 감기와 독감에 걸리기도 쉽다. 질병관리청이 공개한 '2023년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 40주 차'에 따르면 이번 독감 외래 환자 수가 지난해 11월 수준과 비슷할 정도로 빠르게 독감 환자가 늘고 있다.

고열과 기침, 인후통이 있다면 먼저 자신의 증상과 상황에 맞는 해열진통제를 섭취하는 게 좋다. 빠르게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진통제는 크게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NSAIDs 계열(엔세이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로 나뉜다.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진통제로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타이레놀이 있다. NSAIDs 계열로는 이지엔6, 덱시부펜 등이 속한다.

발열, 두통, 신경통 등이 심하거나 위장이 약하다면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진통제를 먹는 게 낫다. '타이레놀정 500밀리그램'이 대표적이다. 알약으로 먹기 힘들다면 파우더 제형으로 나온 '타이레놀산 500밀리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기침, 인후통, 발열, 콧물, 코 막힘 등의 증상이 있다면 '타이레놀 콜드-에스정'을 고려할 수 있다. 하복부나 허리가 아프다면 NSAIDs 계열이 효과적이다.

통증이 길게 갈 땐 진통 효과가 오래가는 서방성 알약을 약사에게 요청해서 받으면 된다. 증상이 3일 이상 지속된다면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안전하다.

평소에는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머리를 따뜻하게 덮는 모자를 포함해 여러 겹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따뜻한 음료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울러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기관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성인 기준 하루 1.5L 이상, 컵으로 8잔 이상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또 하루 7~8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피로를 해소하고 면역력을 키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