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잘못 보내면 피부 확 늙어… 탄력 관리하려면?

입력 2023.10.20 22:00
노화된 피부 사진
가을엔 건조한 대기와 심한 일교차로 피부 노화가 빨라지기 쉽다. 보습에 신경쓰고, 토마토 등 피부 건강에 이로운 식품을 자주 섭취하는 게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피부도 가을을 탄다. 이 시기에 관리를 잘 하지 못하면 가을이 지나갔을 때 피부가 부쩍 늙어있을 수 있다. 노화를 예방하고 탄력을 유지할 방법이 없을까?

가을이 피부에 가혹한 계절인 덴 이유가 있다. 가을이 되면, 북쪽에서 내려온 차고 건조한 고기압이 내려와 대기 중 수분이 메마른다. 이에 피부의 유·수분 균형이 무너지면 피부 장벽이 망가져 노화가 빨라진다. 일교차도 한몫한다. 가을철 한낮엔 여름처럼 쨍쨍한 햇볕이 내리쬐고, 아침저녁으론 쌀쌀한 바람이 분다. 건조한 대기에 피부가 푸석해진 상태라면, 이 일교차에 잘 적응하지 못해 피지선 기능이 약해진다. 피부가 거칠어지는 것이다.

가을철 피부노화 예방의 핵심은 ‘보습’이다. 자신의 피부 유형에 잘 맞는 수분크림을 찾아, 충분히 발라줘야 한다. 수분이 증발하지 않고 피부에 남아있게 하는 ‘밀폐형 수분크림’을 바르는 방법도 있다. 바셀린, 미네랄 오일, 실리콘 등이 대표적 수분 밀폐 성분이다. 피부에 촉촉함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습윤 성분과 수분 밀폐 성분이 모두 함유된 제품이 좋다. 글리세린 같은 습윤 성분은 각질세포 사이 지질 막의 손상을 막아, 피부 장벽의 기능을 끌어올린다. 세라마이드도 도움이 된다. 각질세포 사이의 지질을 구성하는 성분 중 하나기 때문이다. 다만, 지성 피부는 피부에 이미 기름기가 많아 유분이 있는 화장품을 발랐을 때 모공이 막힐 수 있다. 오일이 들어있지 않은 젤 타입 수분크림이 적합할 수 있다. 얼굴을 보호할 수 있을 정도의 기름이 남도록, 피부가 뽀득거릴 때까지 세수하진 말아야 한다.

피부를 촉촉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도 잘 먹어준다. 토마토가 대표적이다. 토마토엔 혈관 벽을 튼튼하게 해, 피부에 영양이 골고루 전해지게 돕는 비타민P가 들어있다. 부족하면 비듬과 각질이 잘 생기는 비타민H도 풍부하다. 토마토의 또 다른 주요 성분인 라이코펜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라이코펜을 12주간 매일 섭취한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피부 방어력이 30% 높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늙은 호박도 피부에 좋다. 베타카로틴, 비타민B2, 비타민C가 풍부해 피부 건조증이나 염증, 잔주름 예방에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비타민C가 풍부한 딸기도 추천된다. 딸기는 비타민C가 같은 무게의 사과보다 5배, 같은 무게의 오렌지보다 3배 더 많다. 비타민C는 피로나 스트레스가 쌓였을 때 생기는 활성산소를 제거함으로써 피부 노화를 예방한다. 특히 딸기를 우유와 함께 섭취하면, 우유의 칼슘이 비타민C의 흡수를 도와 효과가 더 좋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