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위협하는 의외의 복병 ‘OO’

입력 2023.06.07 19:00

여름 더위
여름철 상승하는 오존 농도는 흐홉기와 피부 건강을 위협한다. 오존 농도가 높을 때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호흡기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꽃가루, 감기 바이러스 등은 주로 환절기나 겨울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그러다보니 여름에 가까워질수록 많은 사람이 호흡기 건강은 방치하는데, 한여름에도 호흡기 건강을 위협하는 강력한 위험요소가 존재한다. 바로 '오존'이다.

오존은 대기 성층권에서 생기면 자외선을 흡수해 생명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지표로부터 10km 이내의 대류권에서 발생할 경우 인체에 해롭다. 강력한 산화력이 있기 때문에 적당량이 존재할 때는 살균, 탈취 등의 작용으로 이롭게 사용되나, 농도가 일정 기준을 넘으면 호흡기나 안구 질환을 악화시킨다. 태아의 발달 장애까지도 일으킬 수 있다.

의정부을지대병원 호흡기내과 강효재 교수는 “오존은 호흡기 점막을 자극해 심하면 염증이 발생해 호흡 기능을 저하하고 기관지천식, 만성기관지염 등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농도가 더 짙어지면 신경계통에도 해를 끼친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1~2시간 동안이라도 고농도 오존을 흡입하게 되면 이후 정상을 되찾는 데는 여러 날이 걸린다”고 말했다.

오존은 독성이 매우 강해서 0.1~0.3ppm에서 1시간만 노출돼도 호흡기 자극 증상과 함께 기침, 눈 자극 증상이 나타난다. 0.3~0.5ppm에서 2시간 노출되면 운동 중 폐 기능이 감소한다. 0.5ppm 이상에서 6시간 노출 시 마른기침과 흉부 불안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1ppm에서 하루 8시간 동안 노출되면 기관지염이 발생하게 된다. 1.25ppm에서는 1시간 지나면 호흡 기능이 감소하며, 농도가 더 짙어지면 폐부종, 폐출혈 및 폐포막을 통한 가스 교환의 장애가 발생한다.

실제로 오존의 농도가 짙어지면 불쾌감, 기침, 두통, 피로감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일상생활에서 오존의 영향을 쉽게 느낄 수 있는 단적인 예로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복사작업 할 때를 들 수 있다. 오존 농도가 짙어지면서 목이 칼칼하고 눈이 따가우며 가슴이 답답해지고 머리가 무거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오존으로 인한 호흡기 손상을 피하고 싶다면, 오전 농도가 짙을 때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 실내에서는 실외보다 오존량이 30~50%가량 감소한다. 오존주의보가 내려지면 가능한 한 실내에 있는 것이 최선이다. 자동차 사용은 줄이고 노약자의 외출을 자제하고, 학교에는 체육 활동을 중지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강효재 교수는 “오존은 미세먼지와 달리 기체 상태라서 마스크로도 걸러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강 교수는 “건강한 사람도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에서 심한 운동을 하면 오존이 폐 깊숙이 침투하여 매우 해롭고 호흡기나 심장질환자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존은 호흡기 외에도 피부 건강에 직접적인 해를 끼친다. 오존 농도가 짙어지는 것은 자외선이 강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때문에 피부 노화가 빨리 진행되고 각질이 두꺼워지면서 색소가 증가한다. 오존에 장시간 노출되면 피부가 얼룩덜룩해지며 칙칙해 보이는 현상이 나타나며 기미와 주근깨도 많이 생긴다.

어쩔 수 없이 외출해야 할 경우에는 긴 팔과 긴 바지를 입어 오존이 피부에 닿는 것을 줄이고 외출 뒤엔 오존에 노출된 피부를 깨끗이 씻어주는 게 좋다.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는 “강한 산화력을 지닌 오존은 피부의 비타민 E와 C를 고갈시키고 피부 표면의 지방을 산화시켜 보호기능을 떨어트리며 피부염을 일으킨다”며 “외출 후에는 반드시 이중 세안을 해 묻어 있을 수 있는 오존을 꼼꼼히 제거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