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개 자국이 안 없어진다… 피부 노화의 신호?

입력 2023.05.18 18:08
침대에서 거울을 보는 여성
얼굴에 생긴 베개 자국이 오래가면 피부 노화의 한 가지 신호라고 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어가면서 예전과 달리 피부에 한 번 생긴 자국이 잘 없어지지 않을 때가 있다. 예를 들어 자고 일어났을 때 볼에 난 베개 자국 혹은 책상에 엎드려 잔 후 이마에 난 손자국이 유난히 오래 남는 경우다. 왜 그런 걸까?

얼굴에 생긴 베개 자국이 오래가면 피부 노화의 한 가지 신호라고 볼 수 있다. 노화로 인해 피부 속 탄력이 떨어지면서 회복 능력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20대~30대의 젊은 피부는 정상적인 콜라겐과 탄력섬유들이 풍부하게 잘 연결돼 있다. 하지만 노인들의 피부를 보면 콜라겐섬유들이 분절돼 있고, 탄력섬유도 소실된 것을 관찰할 수 있다. 손상되고 비정상적인 콜라겐과 탄력섬유는 피부 결합 조직의 노화를 일으킨다.

피부 노화의 원인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나타나는 ‘내인성 노화’와 외부 환경에 의해 피부가 지속적으로 손상을 받는 ‘외인성 노화’로 나뉜다. 내인성 노화는 활성산소에 의한 조직 손상으로 피부 두께가 감소해 피부가 얇고 건조해지며 탄력이 줄고 잔주름이 생긴다. 반면 외인성 노화는 대부분 자외선에 의해 발생한다.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기미와 주근깨가 많이 생길 뿐만 아니라, 피부가 건조해지고 주름을 유발하는 등 노화를 촉진한다. 이 두 가지 노화 모두 탄력섬유와 콜라겐 섬유를 변형시키기 때문에 피부를 원래 상태로 되돌려주는 탄력 회복이 떨어진다. 따라서 어렸을 때와 다르게 40대 이상이 되면 베게 자국이 이전보다 느리게 없어진다고 느끼게 된다.

피부 탄력을 개선하려면 나이가 들수록 보습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매일 꾸준히 보습제를 발라주고,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흡연과 술은 자제하는 게 좋다. 자외선 차단도 매우 중요하다. 사계절 내내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옷과 모자 등으로 피부를 보호하는 게 좋다. 또한 노화의 주범인 활성산소의 산화적 손상을 줄여주는 비타민C, 비타민E, 폴리페놀 등의 항산화제를 섭취하는 것도 좋다. 필요하다면 피부과에서 써마지FLX, 튠페이스, 티타늄 등 콜라겐과 탄력섬유를 정상화시키는 레이저 시술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나이가 젊은데도 얼굴에 베개 자국이 심하게 오래 남아있다면 ‘림프부종’이 원인일 수도 있다. 림프부종은 림프절과 림프관을 따라 흐르던 림프액이 사이질(세포와 세포 사이)로 빠져나가 고이면서 부종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림프부종 초기에는 압박받은 피부가 원래 상태로 다시 돌아오기 어려워지는 함요부종 증상이 나타난다. 림프부종을 방치하면 통증과 심하게는 피부 괴사까지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가급적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