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심해지는 아이 다크서클… '알레르기'가 원인?

입력 2023.04.26 14:43
휴지로 코 푸는 아이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어린이는 다크서클이 잘 생기는 경향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유난히 눈 밑 다크서클이 진한 아이는 알레르기 비염이 원인일 수 있어 '알레르기 반응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이경훈 교수는 "소아 알레르기 비염 환자의 약 60~70%가 다크서클이 동반되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특히 다크서클이 짙고 크기가 클수록 알레르기 비염의 중증도가 올라간다는 보고가 있다"고 말했다.​

20세 미만 소아청소년에서 알레르기 비염 유병률은 18%, 한 번이라도 경험하는 비율은 23% 정도로 아주 흔한 편이다. 소아보다는 청소년 연령층에서 더 많은 유병률을 보인다.

알레르기 비염이 있으면 왜 다크서클이 생길까? 이경훈 교수는 "코 혈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눈 밑에 혈류가 정체되며 색소가 피부에 침착되기 때문"이라며 "또한 알레르기 비염이 있으면 코로 숨 쉬는 것이 어려워 입으로 숨 쉬는 습관이 지속되면서 얼굴이 길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비염을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이 외에도 각종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이 교수는 "호흡기 질환에 자주 걸리고, 산소가 뇌로 충분히 전달되지 못해 만성피로, 두통, 집중력 저하 등이 나타난다"며 "실제 알레르기 비염 환아들에게서 학습수행능력이 떨어진다는 논문들이 일관되게 보고되고 있으며, 적절한 치료가 진행되면 학습수행능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때로는 아이들의 알레르기 비염을 감기로 오인해 항생제를 자주 복용하며 식욕부진과 소화기능이 저하가 나타나고, 수면을 방해하기도 해 아이들의 성장발달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따라서 평소 아이를 관심 있게 관찰해 다크서클이 있거나 코막힘, 콧물, 재채기 등이 잦고 두통, 안구충혈 등의 증상이 있다면 호흡기알레르기 전문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을 찾아 알레르기 검사를 해 볼 필요가 있다.

이경훈 교수는 "아이가 알레르기 질환이 의심되면 병원을 방문해 혈액검사나 피부반응검사를 통해 알레르기 유발 물질 항원을 확인할 수 있다"며 "알레르기 유발 물질은 식품 요인과 흡인성 요인으로 나눌 수 있는데 흡인성 요인의 경우 꽃가루와 동물털, 진드기 종류 등의 알레르기 인자를 확인할 수 있으며 약 100여 가지 종류의 원인을 한 번에 확인해 해당 알레르기 물질에 대한 회피와 약물치료를 통해 경과를 관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증상이 심한 경우 적극적인 약물치료와 함께 알레르기 면역요법을 시행해 볼 수 있다. 알레르기 면역치료는 해당 알레르기 항원을 단계적, 반복적으로 인체에 노출시켜 면역 관용을 유도해 알레르기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다. 3년에서 5년 정도 시행하면 증상이 완화될 수 있다. 면역치료는 우리 몸이 점차 적응할 수 있도록 소량, 낮은 농도의 알레르기 물질을 체내에 투여해 점차 늘려나가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팔에 주사를 맞는 '피하주사면역요법', 혀 밑에 약물을 떨어뜨리는 '설하면역요법', 알레르기 식품을 복용하는 '경구면역요법'으로 나눌 수 있다. 면역치료의 효과는 개인에 따라 정도 차이가 있지만 80~90%에서 증상의 호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경훈 교수는 "면역치료에 효과가 있는 환자군의 경우에는 치료를 시작하고 빠르면 2~4개월 내 알레르기비염, 천식, 알레르기결막염 증상의 호전을 보인다"며 "면역치료는 약물치료로 증상 조절이 어렵거나 장기적 약물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면 시도해 볼 수 있는데, 소아의 경우 만 5세 이상부터 면역치료가 가능하나 대개는 초등학교 입학하는 나이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