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뼈 아파 정형외과 갔는데 문제없다"… 알고 보니 심근경색?

입력 2023.03.17 08:30

통증
간혹 정작 병이 생긴 부위와 전혀 상관없는 곳에서 통증이 나타날 때가 있는데, 이땐 방사통인지 연관통인지 구분해 병원을 찾아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A씨는 며칠 전부터 왼쪽 날개뼈(견갑골)가 칼로 도려내는 것처럼 아파 정형외과를 찾았다. 그러나 정작 견갑골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숨 가쁜 증상까지 동반돼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심근경색 증상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간혹 정작 병이 생긴 부위와 전혀 상관없는 곳에서 통증이 나타날 때가 있다. 이럴 때 근본적으로 아픈 곳을 찾으려면 어떤 과를 찾아가야 할까?

먼저 문제가 생긴 부위와 멀리 떨어진 곳에서 나타나는 통증은 크게 두 가지, 방사통과 연관통으로 나뉜다. 팔, 다리 등 말단이 아프다면 방사통일 수 있다. 가천대 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조누리 교수는 "방사통은 주로 척추 등 감각 신경 다발이 나가는 특정 길목이 협착되거나 눌리면서 주변으로 통증이 뻗어나가며 생긴다"며 "예를 들어 요추 5번에 이상이 생겼는데 엉덩이 쪽이 시큰거리고, 따끔거리고, 화끈거리고, 저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식이다"고 말했다. 가장 대표적인 질환으로 추간판탈출증이 있다. 척추뼈 사이에 있는 물렁뼈인 디스크가 뼈 사이를 탈출해 신경을 누르는 질환으로 등뼈에서 탈출했다면 요추추간판탈출증, 목뼈에서 이상이 생겼다면 경추추간판탈출증이라고 한다. 요추추간판탈출증일 땐 주로 다리 쪽에 방사통이 생기고, 경추추간판탈출증일 땐 팔, 손 등에 통증이 생긴다.

말단부가 아닌 어깨, 견갑골, 옆구리, 겨드랑이, 사타구니, 골반, 등 몸통(체관부)에 근본적인 질환과 상관없이 통증이 생겼다면 연관통일 가능성이 크다. 연관통은 주로 내장 기관에 문제가 있을 때 생긴다. 조누리 교수는 "이땐 감각신경보단 자율신경에 문제가 생기면서 나타난다"며 "학술적으로 내장 기관에 연결된 자율신경이 흥분해 발생한 신호가 뇌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감각신경을 자극하면서 장기와 상관없는 부위가 아픈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라는 가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내장은 수술 등으로 직접적인 타격을 주지 않는 이상 통증을 느끼긴 어렵다.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보통 콩팥에 문제가 있다면 요통이 있거나, 옆구리, 등줄기가 아플 수 있다. 심장질환이 있으면 견갑골, 어깨 등에 흔하게 통증이 생기고, 왼쪽 손바닥, 왼쪽 팔 안쪽, 새끼손가락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식도질환 환자는 식도와 신경을 공유하는 왼쪽 어깨 앞부분이 아플 수 있다. 위·십이지장에 궤양이 생겼을 때는 통증이 척추 왼편을 따라 나타나고, 맹장염이 발생하면 맹장이 위치한 오른쪽 아랫배가 아닌 배꼽 주위가 먼저 아플 수도 있다. 이 밖에 췌장 염증·궤양으로 인해 오른쪽 날개뼈 아래, 허리 중간 부분에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방사통과 연관통 모두 근본적인 질환을 치료해야 완화된다. 조누리 교수는 "이런 통증은 질환이 심하게 악화하기 전에 문제가 있다고 몸에서 보내는 신호일 수 있으므로 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먼저 통증 부위를 진단받고, 이상이 없다면 방사통인지 연관통인지 구분해야 한다. 조누리 교수는 "연관통이라면 실제로 아픈 부위보다 설사·변비, 식은땀, 호흡곤란 등 내장 기관과 연관된 증상 등 동반된 변화에 집중해 과를 찾아가야 한다"며 "그래도 정확한 진단이 나오지 않으면 신경과, 통증센터 등을 방문할 수 있다"고 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