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근경색 후 쓰는 약들 비교했다… 뇌졸중·심부전 위험 낮추는 건?

입력 2023.02.21 15:35

심근경색
심근경색 이후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억제제(ACEI)를 사용했을 때, 안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ARB)를 사용했을 때보다 뇌졸중, 심부전 발생 위험이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심근경색 이후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억제제(ACEI)를 사용했을 때, 안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ARB)를 사용했을 때보다 뇌졸중, 심부전 발생 위험이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근경색증 이후엔 보통 ACEI와 ARB 두 가지 약제 중 하나가 일차적으로 선택된다. 그러나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은 고령 환자에게서조차 두 약제의 효과를 직접적으로 비교한 연구가 없었다.

고려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나승운 교수, 고려대 심장혈관연구소 최병걸 교수 연구팀은 두 약제가 심근경색 이후 예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2011년 1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급성심근경색증 환자의 예후·관리 지표 개발을 위한 전향적 추적 관찰 연구(KAMIR-NIH)'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환자 중, 고혈압 진단을 받지 않은 65세 이상 심근경색 환자 1380명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실험대상자를 복용 약제에 따라 ▲ACEI 복용 그룹(872명) ▲ARB 복용 그룹(508명)으로 나누어 3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ACEI를 복용한 그룹이 ARB를 복용한 그룹보다 뇌졸중과 심부전 발생 위험이 각각 62.5%, 47.2%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두 그룹 환자의 예후를 질환에 걸릴 가능성을 역으로 추적하는 역확률가중치(IPTW)로 비교 분석한 결과, 뇌졸중과 심부전 발생 환자가 ACEI를 복용한 그룹에서는 각각 1.2%, 2.6%이었지만 ARB를 복용한 그룹에서는 각각 2.9%, 4.5%로 나타났다. 두 그룹 사이 혈압 강하 효과나 혈압 조절에서 차이는 없었다.

심근경색환자 뇌졸중, 심부전 발생 비교표
심근경색환자의 뇌졸중(왼쪽), 심부전 발생 비교표./사진=고려대 구로병원
나승운 교수는 "심근경색 이후의 적절한 약제 선택은 환자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매우 주의를 요해야 한다"며 "가파르게 증가하는 고령인구를 고려할 때 이에 대한 연구가 앞으로도 더 활발히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최병걸 교수는 "심근경색증, 고혈압 치료에서 모두 사용되는 두 약제가 환자 개인별 특성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적응증을 세분화하여 효과를 검증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본 연구의 1 저자인 고려대 의대 안우진 군은 "이번 연구를 통해 고령 환자에서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억제제 사용의 잠재적 이득에 대하여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가 앞으로 임상 현장에서 적절한 약제를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Heart and Vessels' 최신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