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가지 대화 유형, 행복감 높인다

입력 2023.02.15 13:54
부부가 대화하며 웃는 모습
하루에 한 번이라도 가족·친구와 양질의 대화를 하면 행복감이 높아지고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는 연구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하루에 한 번이라도 양질의 대화를 하면 행복감이 높아지고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캔자스대 연구팀은 양질의 대화가 삶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조사하기 위해 5개 대학 캠퍼스 90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다. 연구팀은 기존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양질의 대화를 대표적인 7가지 대화 유형(▲근황 공유 ▲의미 있는 대화 ▲농담 ▲관심 보여주기 ▲경청 ▲의견 존중 ▲진심으로 칭찬하기)으로 정의했다. 연구팀은 참여자들에게 7가지 대화 방식 중 하나씩을 하루에 실행하게 하고, 당일 밤에 스트레스, 유대감, 불안감, 행복감, 외로움, 하루의 질에 대한 점수를 매겨 보고하게 했다. 설문조사 총점은 7점으로, 응답 범주는 1점, 2점, 3점, 4점 이상으로 나뉘었다. 조사 결과, 가족 또는 친구와 양질의 대화를 많이 나눈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나은 하루를 보냈다고 응답했다. 가족과 친구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줄수록,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할수록, 다른 사람에게 관심을 많이 보이고 의미 있는 대화를 하기 위해 노력할수록 기분이 좋아졌다. 또한 대면을 통해 양질의 대화를 하는 것은 디지털이나 SNS를 통해 소통했을 때보다 더 행복감을 느낄 수 있었다. 특히 가족, 친구와 하루 한 번만 양질의 대화를 해도 행복감이 높아지고 스트레스를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양질의 대화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갈망하는 소속감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어 행복감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추정했다.
연구저자 제프리 홀 교수는 "언제든 대화를 통해 우리가 느끼는 감정을 바꿀 수 있고 특히 양질의 대화는 한 번만 하더라도 효과가 있다"며 "다만, 양질의 대화 중 적어도 한 번은 얼굴을 맞대고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커뮤니케이션 리서치(Communication Research)'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