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방학·연휴 시즌에 많이 하는 '스마일라식'… 주의할 점은?

의사 프로필
BGN밝은눈안과 잠실점 정재승 원장​
올해 졸업반인 대학생 조모(23)씨는 겨울 방학을 이용해 시력교정술을 받기로 했다. 조씨가 받기로 한 시력교정술은 스마일라식으로, 통증이나 회복 면에서 부담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다.

스마일라식 외에도 시력교정술의 종류는 다양하다. 1세대 시력교정술인 라식과 라섹, 렌즈삽입술 등이 대표적인데, 환자의 정확한 눈상태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방법을 선택하게 된다.

라식과 라섹은 각막 절개량을 따지게 되는 수술이다. 라식수술은 각막을 얇게 떼어내 절편을 만든 뒤 실질부위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한다. 시력을 회복시킨 후 절편을 그대로 덮어 마무리한다. 신경노출이 없어 비교적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편이지만 안구건조증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활동량이 많은 이들에게는 적절하지 않다.

라섹수술은 라섹은 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 상피만 벗겨낸 뒤 가장 위쪽의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개선하는 방식이다. 절편을 만들지 않으므로 외부 충격으로 절편이 틀어지거나 이탈하는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적고 외부 충격에 강한 편이다. 그러나 라식에 비해 초기 통증이 생길 수 있고 회복에 시간이 더 걸린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이 두 수술은 각막이 너무 얇거나 고도 근시, 난시가 있는 환자에게는 적용하기 어렵다. 수술 시 각막을 깎아내는 양이 늘어나면서 예기치 않은 후유증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스마일라식을 시도할 수 있다. 스마일라식은 초정밀 레이저로 각막 표면을 투과해 각막 실질 교정 부위만 교정하는 방식이다. 각막 실질 부위를 필요한 만큼 잘라내 분리한 후 작은 절개창을 통해 빼내는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이때 각막상피를 제거하거나 각막절편을 생성하지 않기 때문에 회복이나 통증, 부작용 발생 가능성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

그렇다고 누구에게나 스마일라식이 적절한 것은 아니다. 개인에 따라 스마일라식보다는 라식이나 라섹이 더 나을 수 있고, 렌즈삽일술이 시력개선에 효과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시력교정술 수요 증가에 따라 다양한 장비와 수술법들이 등장하면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다양한 방법 가운데에서도 스마일라식은 안정성이 높고 방학이나 연휴를 이용해 충분히 회복 시간을 가질 경우, 만족스러운 교정효과를 볼 수 있어 각광을 받는다. 그러나 무조건 스마일라식을 고집하는 것은 금물이다. 각각의 수술마다 진행 방법과 요건, 장단점이 다르기 때문에 수술 전 정밀검사를 통해 적합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따라서 개인의 시력, 각막 상태, 고도근시 및 난시 여부, 라이프스타일 등을 충분히 감안해 적절한 시력교정술을 추천할 수 있는 전문 의료진을 선택해야 한다. 또한 최신 장비를 갖추고 상담부터 검사, 수술, 사후 체계가 원활하게 이루어지는 병원인지도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

(*이 칼럼은 BGN밝은눈안과 잠실점 정재승 원장의 기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