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음식, 더 맛있게 먹는 법

입력 2023.01.24 12:00

음식
음식의 맛은 여러 감각이 함께 작용해 결정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음식을 먹을 때 우리는 미각만 활용하는 것은 아니다. 시각, 청각 등 다양한 감각을 그 당시에도 느끼고 있다. 이 감각은 우리가 맛을 어떻게 느끼는지에도 영향을 끼친다. 심지어는 당시 기분도 맛을 좌우한다.

◇맛있게 먹고 싶다면, 붉은 접시 활용해야
식사할 때 느껴지는 색깔에 따라 맛이 달라지곤 한다. 특히 붉은색 계열 그릇, 조명 등을 이용할 때 보통 더 달다고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요하네스 구템베르크대 심리학연구소 연구팀이 같은 포도주를 주고 붉은색, 흰색, 초록색 조명에서 마시도록 했더니, 붉은색 조명 아래서 포도주를 마신 그룹이 나머지 그룹보다 약 50% 더 달게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스페인 발레시아 공대 연구팀이 핫초코를 흰색, 크림색, 주황색, 빨간색 컵에 같은 분량을 담아 마시도록 했더니, 주황색 컵에 마신 그룹이 맛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주기도 했다.

이 외에도 과거에 있었던 음식 맛과 주변 색상에 대한 연구에서, ▲노란색은 레몬의 신맛을 더하고 ▲파란색 등 차가운 색은 따뜻한 색보다 음료를 시원하게 느끼도록 하고 ▲커피는 갈색 컵에 마셨을 때 맛과 향을 진하게 느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와인 마실 때, 틀어야 하는 음악 따로 있어
음악도 맛에 영향을 미친다. 영국 에든버러 헤리엇와트대 에이드리언 노스 교수는 "음악이 뇌의 특정 부위를 활성화해, 어떤 음악을 듣느냐에 따라 음식 맛이 다르게 인식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노스 교수팀은 와인을 이용했는데,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을 힘차고 무거운 톤의 음악을 들으면서 마시면 음악을 듣지 않고 마실 때보다 60% 이상 감칠맛을 강하게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외에도 ▲와인 샤르도네가 미국 펑크 록 밴드 블론디의 '어토믹(Atomic)'과 ▲와인 메를로가 소울 가수 오티스 레딩의 '시팅 온 더 독  오브 더 베이(Sitting on the Dock of the Bay)과 ▲2006년 칠레산 카베르네 소비뇽이 지미 헨드릭스의 '올 어링 더 워치타워(All along the Watchtower)'와 잘 어울린다고 했다.

◇음식 꼭짓점, 시계방향으로 3.2도로 돌려야
연구 사진
뾰족한 부위가 시계 방향으로 3.2도 틀어졌을 때 만족도가 높았다./사진=Modernist Cuisine
심리적인 요소도 식사에 영향을 미치는데, 음식의 뾰족한 쪽이 시계 방향으로 3.2도 정도 틀어져 있을 때 가장 만족스러운 식사를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과 런던과학박물관은 1만 2000여명을 대상으로 V자 모양으로 담긴 양파 절임 접시를 보여주고 접시를 어떻게 두었을 때 음식값을 더 낼지 물었다. 그 결과, 대부분 사람이 뾰족한 쪽이 자신을 향하면 접시를 돌렸고, 뾰족한 부위가 시계 방향으로 3.2도 향했을 때 가장 만족도가 높았다. 연구팀은 "뾰족한 부분이 자신을 향하면 공격적인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에서도 같은 치즈라도 각지게 잘랐을 때 둥글게 한 것보다 날카롭게 찌르는 맛을 더 많이 느끼게 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적이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