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는 다이어트의 최대 적!

입력 2007.11.12 09:33 | 수정 2007.11.12 09:34

20~40대 여성이 즐기는 브런치(아침+점심식사)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 않거나 오히려 방해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65mc 비만클리닉이 20~40대 여성 258명에게 설문지를 통해 조사한 결과, 브런치를 즐긴다고 답한 사람은 135명으로 절반이 조금 넘는 52.3%였고, 전체 응답자 중 68%에 해당하는 175명이 브런치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브런치와 다이어트와의 관계에 대한 질문에서 258명 중 67.8%(175명)이 브런치가 다이어트에 방해가 된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는 51.4%(175명 중 90명)가 규칙적인 세끼 식사 패턴이 깨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브런치 메뉴로 고칼로리 음식을 먹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은18.3%(32명)이었으며, 저녁이나 야식 등을 더 먹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은 14.9%(26명)이었다.

브런치가 다이어트에 방해가 되는 이유는 규칙적인 식습관이 깨지면서, 자칫 과식이나 폭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근 20~30대 여성들에게 유행하는 양식 위주의 브런치 메뉴에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이 많은 것도 다이어트를 방해하는 원인으로 꼽혔다.

브런치를 즐기는 횟수에 대한 질문에서는 실응답자 219명 중 31.1%(68명)이 일주일에 1~2번이라고 답했으며, 일주일에 3~4번은 28.3%(62명)으로 나타났다. 한달에 1~2회는 24.2%(53명), 매일 즐긴다는 사람은 16.4%(36명)였다.

브런치 메뉴로는 실응답자 249명 중 밥과 국 등 한식을 먹는다는 사람이 44.6%(111명)으로 가장 많았고, 토스트와 커피 등 양식을 먹는다는 사람은 24.1%(60명)에 해당했다. 이외에도 우유와 시리얼 또는 요거트를 먹는다는 사람은 14.5%(36명)이었고, 쥬스나 과일, 샐러드는 6%(15명), 기타가 10.8%(27명)였다.
249명 중 브런치를 하는 날은 두 끼를 먹는다는 사람이 71.1%(17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세끼 또는 세끼 이상을 먹는다는 사람도 각각 27명으로 10.8%를 차지했다. 브런치 한 끼만 먹는다는 사람도 7.2%(18명)에 달했다.

이들 중 브런치를 먹지 않는 날의 경우에는 세 끼를 먹는다는 사람이 152명으로 61%에 해당했으며, 두끼를 먹는다는 사람은 32.9%(82명), 1끼를 먹는 사람은 3.9%(15명)에 달했다.

브런치를 즐기는 이유에 대해서는 실응답자 213명 중 50.7%(108명)가 주말이나 휴일에 여유있는 아침 시간을 즐기기 위해서라고 답했고, 두 끼를 한번에 해결하는 것이 편하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은 38%(81명)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라고 답한 사람도 5.6%(12명)이었다.

365cm 비만클리닉의 김하진 원장은 “단순히 끼니 수를 줄이는 것보다 규칙적인 세 끼 식사가 다이어트에 더 도움이 된다”라며 “정해진 시간에 정량을 먹는 것을 습관화하면 체내 기초대사소비량도 증가할 뿐 아니라, 과식이나 폭식을 피할 수 있어 건강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라고 설명한다.

김 원장은 “최근 브런치를 선호하는 여성들이 점차 늘고 있다”라며 “특히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 높은 와플이나 도넛, 토스트, 수프 등은 칼로리가 높고 지방이 많아 다이어트에 좋지 않다”고 지적한다.


/ 정시욱 헬스조선 기자 sujung@chosun.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