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한 '이 음식'… 협심증 환자는 주의해야

입력 2022.11.08 14:56

우유와 치즈
유제품에는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이 많아 협심증 환자의 심뇌혈관건강에 좋지 않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제품이 협심증 환자 건강에 안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협심증은 동맥경화증, 혈전, 경련수축(연축) 등으로 심장혈관이 좁아져 심장에 적은 양의 혈액이 공급되는 질환을 말한다.

노르웨이 베르겐대 연구팀은 평균 나이 61.8세 협심증 환자 192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병력, 식습관, 생활습관, 복용 약, 체질량지수 등을 조사했다. 이때 우유, 치즈, 버터 섭취 여부도 함께 조사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최소 5년에서 최대 14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관찰 결과, 유제품을 많이 먹은 사람일수록 뇌졸중 발생 위험은 14%,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6%, 전체 사망률은 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제품 중에서도 우유가 ​뇌졸중 발병위험이 ​가장 높았다. 우유를 마신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뇌졸중 발병 위험은 13%,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7%, 전체 사망률은 6% 높았다. 버터를 즐겨 먹는 사람은 다른 유제품과 달리 심근경색 위험이 10% 높았다.

연구팀은 유제품에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이 많아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높인다고 분석했다. 포화지방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려 혈관을 두껍게 만들고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유제품 별 심뇌혈관질환 발병률이 다른 이유는 제조 과정 때문이다. 우유 속 지방은 지방구 형태로 원유에 분포돼있다. 우유의 부드러운 맛을 내려면 원유 공정에서 균질화 과정(입자크기를 균일하게 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때 지방구가 부서진다. 지방구가 부서지면 체내에 지방이 더 잘 흡수돼 심뇌혈관건강에 안 좋다. 버터도 제조 과정에서 지방구가 부서진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연구진은 심장 질환으로 이미 혈관이 약하다면 유제품 섭취에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유제품별 심뇌혈관계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므로 섭취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구 저자인 베가드 린(Vergard Lysne) 박사는 "칼슘 등 영양소 함량은 같더라도 어떤 유제품이냐에 따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다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예방심장학저널(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