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성욕이 시들하다? '이 음식' 먹어보세요

입력 2022.10.05 17:39

피스타치오
피스타치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랑하는 사람과의 성관계는 육체뿐 아니라 정신 건강을 위해 아주 중요하다. 하지만 발기가 잘 안 되고 성욕이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생기면 활발한 성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 미국 정신과 전문의 우마 나이두 박사의 책 《미라클 브레인 푸드》를 통해 성 본능 강화에 도움을 주는 음식들을 알아본다.​

◇피스타치오
기혼 남성 17명을 대상으로 3주간 매일 100g의 피스타치오를 먹게 한 뒤 발기 기능을 측정했더니, 실험에 참가자들의 발기 수준이 향상됐을 뿐 아니라, 체내 좋은 콜레스테롤이 증가하고 나쁜 콜레스테롤이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또 다른 연구에서는 페르시안 전통 음식 속 피스타치오와 아몬드의 조합이 성욕과 성적 흥분, 윤활 수준, 오르가슴, 만족감을 모두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 견과류는 과식하기 쉬워 하루에 4분의 1컵 분량만 먹도록 조절해야 한다.

◇아보카도
아보카도는 성호르몬 생성에 꼭 필요한 물질인 붕소가 가장 풍부한 식재료 중 하나다. 하루에 붕소를 3mg씩만 섭취해도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향상된다. 이는 대략 아보카도 두 컵 정도 분량이다.​​

◇커피
남성 3724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더니, 카페인 섭취가 발기부전 위험을 줄여줬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특히 실험 대상자가 매일 커피를 두세 잔 정도(하루 카페인 섭취량 약 170~375mg) 마셨을 때 가장 효과적이었다. 성관계 전 카페인 100mg을 섭취하는 것이 성적 만족도를 향상시켰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다만, 카페인 일일 섭취량이 400mg을 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과
이탈리아 여성 73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중 매일 규칙적으로 사과를 먹은 절반의 여성이 그렇지 않은 나머지 절반의 여성보다 성 기능과 윤활 기능이 훨씬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사과는 비타민C와 칼륨이 풍부하고 항산화, 항염 작용을 한다.​

◇양파
양파는 고환 세포의 산화질소 생성을 증가시켜 혈관을 확장시키고 발기부전을 개선한다. 혈당도 낮춰 테스토스테론 생성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호로파
20~48세 가임기 여성 48명을 대상으로 이들 중 절반에게만 42일간 매일 500mg의 호로파 추출물을 투약했더니, 호로파 추출물 투약 그룹에서 성욕으로 인한 성 문제가 41.6% 개선됐으며, 성적 과민 반응이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약 그룹의 성 문제 개선은 18.2%, 과민 반응 감소는 20.2%로 약간의 위약 효과는 있었으나 투약 그룹 만큼의 효과를 보지는 않았다. 호로파에는 성호르몬 생성에 관여하는 사포닌 등 생리 활성 화합물이 들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