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이 생각보다 오래 간다? '이 질환' 신호일 수도

멍 사진
혈액응고장애, 흑색종으로 멍이 생겼다면 오래 지속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멍은 어딘가 부딪혔을 때 피부 속 모세혈관이 터지면서 흘러나온 피가 뭉친 것이다. 보통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없어지는데,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질환 때문일 수 있다. 멍을 오래 지속시키는 질환들을 알아본다.

▷간 기능 저하=간경변 같은 만성 간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멍이 잘 생기고 오래 간다. 간에서는 혈액을 응고시키는 프로트롬빈 등의 물질이 만들어지는데, 간 기능이 떨어져 이들이 제대로 생성되지 않으면 작은 충격에도 출혈이 나고 멍이 넓게 생긴다. 간 기능이 저하됐을 때는 멍과 함께 잇몸 출혈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만약, 두 증상이 함께 나타난다면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간 기능 검사를 받아야 한다.

▷혈액응고장애=혈소판(출혈을 멈추게 혈액 성분)이 모자라거나 혈소판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혈액응고장애가 있으면 멍이 오래갈 수 있다. 이때는 멍의 색깔이 비교적 붉고, 코피가 자주 난다는 특징이 있다. 혈액응고장애가 발생하면 혈액응고인자를 투여하는 치료 등을 시행한다. 혈액응고장애가 의심되면 백혈병 검사를 받아볼 필요도 있다. 백혈병은 혈액 세포에 암이 생긴 것인데, 이로 인해 혈소판 생성이 억제됐을 수 있기 때문이다.

▷흑색종=발톱에 생긴 멍이 오래간다면 흑색종을 의심할 수 있다. 흑색종은 피부 속 멜라닌세포가 암세포로 변해 발생하는 피부암의 일종이다. 흑색종 때문에 발생한 점은 크기가 5~7mm 이상이고, 모양이 비대칭이며, 주위 피부와의 경계가 불분명하고, 점의 색깔이 균일하지 않다는 특징이 있다. 흑색종은 병변을 절제해 치료한다. 주변 조직으로 전이된 상태라면 증상 완화를 위해 방사선 치료를 할 수 있다.

▷헤노흐-쉔라인(HS)자반증=10세 미만 소아라면 HS자반증일 수 있다. HS자반증은 자가면역성 피부질환의 일종으로 멍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다만, 이때 멍은 주로 하체에 생기며, 대칭적으로 나타난다. 오른쪽 종아리 중앙에 멍이 생겼다면 왼쪽 종아리 중앙에도 멍이 생기는 식이다. HS자반증은 약물로 면역 반응을 조절하며 치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