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프부종 있는데, 비행기 타도될까?

입력 2022.09.14 17:48

압박붕대
림프부종 환자들은 증상이 없더라도 비행기를 타면 부종이 생길 수 있으므로 예방법을 숙지하는 게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림프부종 환자들은 비행기를 탈 때 주의해야 한다. 수년간 증상이 발생하지 않다가도 조금만 잘못 관리하면 부종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평소 림프부종 완화법을 잘 숙지하고 있어야 하는 까닭이다. 림프부종은 절제한 림프절 때문에 림프액이 빠져나가지 못하며 팔다리가 붓는 만성질환이다. 림프는 조직액을 순환시키는 순환계다. 사타구니, 겨드랑이, 목 등에 있는 림프절과 전신을 잇는 수천개의 림프관으로 구성돼있다. 암세포가 이동하는 통로로도 사용되기 때문에 수술 시 림프절을 제거하는 경우가 많다. 림프절을 절제하면 단백질이나 수분 등이 빠져나가지 못하고 축적돼 염증을 유발하고 피부가 딱딱하게 굳어지며 붓게 된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재활의학과 정수진 교수는 “림프부종은 증상이 사라졌다가도 수년이 지난 뒤에 재발할 수 있다”며 “급격한 온도 및 기압 변화가 림프계의 순환을 방해해 부종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비행기를 탈 때 주의가 요구된다. 비행 중에는 객실 내 압력이 감소해 피부에 가해지는 힘이 줄어들고 더 많은 액체가 조직으로 빠져나가 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럴 땐 부종 부위에 의료용 압박 스타킹이나 압박붕대를 착용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응급상황을 예방하는 방법들도 중요하다. 먼저 탈수 예방이다.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부기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 커진다. 특히 장거리 비행 중에는 수분을 잘 공급하고 카페인이나 알코올은 피한다. 기내에서 자주 움직이고 근육 및 관절을 자주 스트레칭 해줘 조직에서 체액이 더 많이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 가능하면 무거운 짐을 들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림프부종 환자들은 여행 시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벌레에 물리거나 상처가 생기면 고여 있던 림프액에 세균 감염이 잘 발생해 부종이 악화하고 심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벌레가 많은 곳에 갈 때는 긴 옷을 입어 벌레에 물리는 것을 예방하고 기피제 등을 뿌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부종 부위가 붉게 변하거나 열감이 심하다면 감염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신속히 병원을 방문해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정수진 교수는 “림프부종 환자들은 초기에 반드시 붕대 감는 법과, 자가 도수림프배출법, 운동방법 등을 교육받은 후 집중치료기가 끝나고 관리기에 들어갔을 때 스스로 림프부종을 계속 관리해 응급상황을 예방해야 한다”며 “자주 피부상태를 관찰하고 부종 여부, 피부색과 온도 확인 등 주의사항을 지킨다면 림프부종을 적절히 관리하면서 원활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