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심리] “​영원한 솔로”​라던 그, 결혼하고 너무 잘 산다

입력 2022.08.25 16:57

비혼주의자도 사람 만나 가치관 바뀔 수 있어

남녀가 손 잡고 걸어가는 그림
일러스트=박상철 화백
얼마 전 결혼해 누구보다 행복한 신혼생활을 하고 있는 30대 김 씨. 놀랍게도 20대 시절 그는 입버릇처럼 “솔로가 좋다”고 말하던 비혼주의자였다. 혼자만의 삶을 살겠다며 결혼하는 친구에게 악담까지 서슴지 않던 그였지만, 지금은 만나기만 하면 결혼의 장점을 늘어놓는 ‘결혼 전도사’가 됐다. 그를 바꾼 건 사람일까 세월일까.

◇흔하지만 쉽지 않은 일, 사람·시기 잘 맞물려야
비혼주의자가 사랑에 빠지는 일은 생각보다 흔하다. 분명 결혼할 생각이 없었으나, 누군가를 만난 뒤 생각지도 못했던 사랑꾼의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대부분 ‘사람’이 계기가 된다. 신념처럼 여겨왔던 결혼에 대한 주관이 바뀔 정도로 확신을 주는 누군가가 나타난 것이다. 그동안 스스로 비혼주의자라고 여겨왔으나, 생각보다 자신이 결혼에 대한 주관이 뚜렷하지 않았던 것일 수도 있다. 다만 그런 사람을 만나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특히 비혼에 대한 주관이 확고한 사람일수록 자신이 바뀔 수 있고 바뀌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으려 한다. 이 경우 결혼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지만 의식적으로 부정하기도 한다.

세월의 영향 또한 무시할 수 없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바뀔 수 있다. 생각도 성격도 바뀐다. 혼자 있기 좋아하는 독립적인 성격에서 의존적인 성격으로 바뀔 수 있고, 결혼의 손익을 따지던 이성적인 사람이 앞뒤 재지 않고 사랑에 빠지는 감성적인 사람이 될 수도 있다. 젊을 때와 달라진 삶의 방식에도 영향을 받는다. 당시에는 이뤄야 할 목표가 있고 그 목표만을 바라보고 달리면서 결혼이 불필요하다고 여겼으나, 달리기를 멈출 때가 되면 누군가와 함께 하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다. 서울대 심리학과 곽금주 교수는 “생각을 바꿔줄 사람을 만나도 현재 자신이 외롭지 않고 결혼에 대한 생각이 확고하지 않으면 놓칠 수 있다​”며 “그런 사람이 나타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기 역시 잘 맞아야 한다”고 했다.

◇늘어나는 ‘비혼’… 인식 변화·여유 부족·미디어 등 이유 다양
요즘 세상에 비혼 선언은 흔하디흔한 일이다. 주변에서도 결혼을 ‘못’하는 것이 아닌 ‘안’하겠다고 말하는 이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비혼을 선택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기본적으로 결혼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 더 이상 결혼은 나이가 들면 누구나 깨야 하는 ‘퀘스트(온라인 게임에서 이용자에게 주어지는 임무)’가 아니다. 누군가와 함께 하는 삶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혼자 사는 삶이 더 값지고 행복하다는 인식이 강해졌고, 삶의 초점을 오로지 자신에게 맞추고자 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여유가 없다는 것 역시 비혼주의자들이 말하는 주된 이유 중 하나다. 혼자 살기도 빠듯할 만큼 시간적·경제적 여유, 마음의 여유가 없는 상황에서 결혼을 하고 양가 부모, 자녀, 친인척을 챙길 자신이 없다는 것이다.

타고난 성향 자체가 독립적이고 혼자 사는 것을 선호하거나, 부모나 형제, 친구 등 이미 결혼한 사람들 또는 미디어에 비춰진 결혼 생활을 보고 들으면서 비혼을 결심하는 이들도 있다. 자신이 생각한 결혼 생활이 모두 환상이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혼자가 더 행복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 같은 이유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 일단 결혼을 피하게 되며, 그 시간이 길어질수록 혼자 사는 데 익숙해지고 사람을 만날 때 따져봐야 할 사항들도 늘어난다. 연세대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는 “경제적 부담이나 육아·경력 단절 등에 대한 부담뿐 아니라, 주변 사람의 만류, 결혼한 지인의 경험담도 비혼을 결심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최근에는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통제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해지면서 비혼을 선택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며 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