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단식, '의외의' 건강 효과… 다이어트 말고

특정 시간에만 음식이 올려진 접시
간헐적 단식은 체중 감량과 혈압 조절에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간헐적 단식이 체중 감량뿐만 아니라 혈압 조절에도 좋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간헐적 단식이란 정해진 시간에만 음식을 섭취하는 것으로, 주로 8~12시간 동안에만 식사하고 나머지 시간은 공복을 유지하는 식사법이다.​

미국 버밍엄 앨라배마대 연구팀은 25세부터 75세까지 비만환자 90명을 간헐적 단식을 하는 그룹과 하지 않는 그룹으로 나눴다. 한 그룹은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만 식사를 했고(총 8시간의 식사시간), 나머지 그룹은 12시간 이상 식사 했다. 실험기간 음식 섭취량, 신체활동량은 두 집단 사이 차이가 없었다. 14주 후 참가자들 변화를 관찰한 결과, 식사 시간이 8시간인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체중 2.3kg을 더 감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지방은 1.4kg, 확장기 혈압은 4mmHg 더 감소했다. 분노 행동, 우울증 등의 기분장애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식사 시간을 제한하면 하루 섭취 열량을 214kcal 줄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고 봤다. 실제로 간헐적 단식이 신체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는 많다. 장내 세균 형성에 영향을 줘, 장내 세균총에 균형이 잡혀 체중 감량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있고, 공복을 유지하면 비만을 유발하는 백색 지방이 에너지 소비에 좋은 갈색 지방으로 바뀐다는 연구도 있다. 이번 연구는 간헐적 단식이 체중 변화뿐만 아니라 혈압 등 다른 지표의 변화를 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에 참여한 피터슨 박사는 "간헐적 단식을 한 사람은 14주간 12시간 이상 식사한 사람보다 효과적으로 체중을 감량하고, 확장기 혈압도 떨어뜨릴 수 있었다"며 "시간을 제한하는 식단이 비만과 혈압 조절 모두를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회 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