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단식'해도 소용없다?

시계 위에 음식과 포크, 나이프가 놓임
간헐적 단식은 체중감량에 큰 이점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간헐적 단식이 체중 감량에 효과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간헐적 단식은 식사와 단식을 정기적으로 반복하여 일정 수준 이상의 공복 시간을 유지하는 것이다.​

중국 남방 의과대 난팡 병원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의 장기적 효능과 안전성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이 연구를 수행했다. 연구팀은 비만 환자 139명을 모집해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누었다. 두 그룹 모두 12개월 동안 남성 참가자는 1500~1800kcal를 섭취하도록 했고, 여성 참가자는 1200~1500kcal를 섭취하도록 했다. 이때, 한 그룹은 오전 8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만 음식물을 섭취하는 간헐적 단식을 실행했다. 모든 참가자들은 실험 시작 전과 후에 허리둘레, 체질량 지수, 체지방량, 대사 위험 인자 등을 측정했다.

12개월 후 참가자들의 건강상태를 측정한 결과, 두 그룹 모두 약 6~8kg을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체지방량, 허리둘레, 체질량 지수가 모두 조금씩 줄어들었다. 다만, 간헐적 단식을 했던 그룹과 하지 않았던 그룹 간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허리둘레, 체질량 지수, 체지방량, 혈압, 대사 위험 인지 등 대부분의 부분에서 두 그룹 간의 실질적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적어도 비만 환자에게서 시간제한 식이요법은 체중, 체지방, 대사 위험 요인의 감소와 관련해 더 유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