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전이 잘 되는 '전립선암'… 어떻게 치료할까?

입력 2022.08.17 10:07

전립선 암 그래픽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립선암은 연평균 증가율 13%로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암이다. 전립선암에 대한 조기 검사와 적극적인 치료로 생존율이 많이 향상됐지만, 환자의 25~30%에서는 재발하고 이 중 일부는 더 악화돼 전이성 전립선암이 된다.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박대형 교수​의 도움말을 통해 전이성 전립선암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호르몬 치료 병력이 없는 전이성 전립선암의 초기 치료 방법으로는 외과적 거세술과 약물을 이용해 혈중 남성호르몬을 거세 수준까지 낮추는 내과적 거세술이 있다. 항남성호르몬요법이 고환절제술보다 생존율이 높고, 임상적 진행이나 치료 실패가 적어 수술적 거세보다는 주요 남성호르몬 박탈요법을 권고하고 있다. 이러한 호르몬 억제 치료는 매우 효과적이지만 결국 대부분 병이 진행돼 소위 거세 저항성 전이성 전립선암의 상태에 이르게 된다. 이전에는 호르몬에 불응 시 도세탁셀과 같은 항암 화학치료를 했지만, 최근 새로운 안드로겐 생성 및 수용체 억제제 등의 제품들이 승인돼 사용되고 있다.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에서는 종양의 직접적인 침범, 뼈 전이, 척수 압박이 나타날 수 있다. 전립선암이 진행하면, 이 중 50~70%의 환자들에서 합병증이 발생하며, 뼈 전이와 이로 인한 합병증이 가장 흔히 나타난다. 뼈 전이로 인해 척추의 압박골절이 발생하면, 척수 압박이 동반될 수 있다. 전체 전립선암 환자 중 약 10%에서 척추 압박골절에 의한 척수 압박이 발생하며,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위치는 흉수다. 따라서 척수 압박과 이로 인한 보행장애, 배뇨장애, 배변장애 그리고 신경 압박에 의한 통증 발생을 늦추거나 예방하기 위해 뼈의 전이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대형 교수는 "전립선암이 뼈로 진행이 잘 된다는 점을 인지하고 암에 의한 골 파괴가 갑자기 촉진될 수 있어 주기적인 영상 검사와 칼슘, 비타민 D 등의 검사가 필요하다"며 "스트레칭, 걷기, 체중 지지 운동을 통해 뼈를 지지하고 있는 근육을 증가시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척추압박이 의심되는 환자에서는 즉시 고농도 스테로이드 요법으로 치료하고,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으로 진단된 상태에서 뼈 전이가 있다면 비스포스포네이트 또는 데노수맙을 사용해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호르몬 치료에도 전립선항원수치가 오르고 뼈 전이가 악화되거나 복부 장기의 전이가 새로 발견된다면 항암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아비라테론 또는 엔잘루타미드 등의 제제를 고려할 수 있으며, 환자들의 기저질환에 따라 선택하여 약제를 사용할 수 있다.

박대형 교수는 "아비라테론 제제는 남성호르몬뿐 아니라 스테로이드의 생성도 차단할 수 있어 추가로 프레드니솔론을 병용 투여하고, 당뇨 환자 등 말초 혈관계에 부담이 가는 환자들에게는 혈압이 올라갈 우려가 있어 처방하기 어렵다"며 "엔잘루타미드는 경련, 발작 등의 위험이 있어 간질의 병력이나 뇌 손상이 있다면 처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