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라게브리오 처방 기관 늘린다

입력 2022.08.12 11:31

박향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처방 확대를 위한 새로운 지침이 마련될 예정이다. /중대본제공
코로나19 재유행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방역당국이 먹는 코로나 치료제 처방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중증화 고위험군의 경우, 코로나 확진 초기 먹는 코로나 치료제 투약이 중증 진행 효과가 높음에도 현재 60세 이상 확진자 평균투여율은 18.7% 수준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2일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보다 적극적인 처방을 지원하기 위해 처방기관 확대, 의료진 대상 의약품 정보 추가제공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료기관에 먹는 코로나 치료제의 적극적인 처방을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우선, 방역당국은 코로나 환자가 보다 쉽게 처방·조제를 받을 수 있도록 진료과목에 관계없이 외래처방이 가능한 병원급 의료기관을 1000여 개소 이상 대폭 확대한다. 조제 가능한 담당약국은 기존 1082개소에서 2175개소까지 확대한다.

치료제는 추가 확보는 확정됐다. 처방·조제기관 확대와 함께 먹는 치료제의 원활한 공급이 가능하도록 8월 초에 94만2000명분(팍스로비드 80만명분, 라게브리오 14만2000명분)에 대한 추가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팍스로비드 처방 불가 환자 등에 대한 라게브리오 처방수요가 늘어날 것을 대비해 8~9월 중 라게브리오 14만2000명분을 우선으로 국내도입할 예정이다.

더불어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의약품이 최소 23종에 달하는 등 먹는 치료제의 제한사항과 임상 정보 부족 등으로 인해 의료진이 처방을 내리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처방 지침을 마련 중이다. 방역당국은 코로나 전담병원 등에서 먹는 치료제를 다수 처방하고 임상적 효과를 경험한 의료진이 직접 참여해 교육자료와 처방 가이드라인을 제작하는 등 의료현장의 정보 접근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고위험군의 확진 초기 치료제 처방이 매우 필요하다"면서 "복지부는 요양시설에 적극 처방을 독려하고, 지자체는 고위험군의 중증 진행 예방을 위한 요양병원·시설 환자 대상 먹는 치료제 처방 현황 주기적 확인'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의료기관은 먹는 코로나 치료제의 적극적인 처방을 고려해달라"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