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얼리면 ‘과일 셔벗’ 될까? 복숭아는?

입력 2022.08.13 18:00

수박 복숭아
수박, 복숭아 등 여름과일은 적정 온도에 보관해야 제대로 된 맛을 즐길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철을 맞은 여름 과일은 수분이 풍부하고 달콤해 덥고 습한 날씨를 이겨내는데 도움을 준다. 건강에도 좋은 여름 과일을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농촌진흥청의 도움을 받아 알아보자.

◇너무 차가우면 맛없는 수박·상온일 때 더 맛있는 복숭아
여름철 대표 과일 수박은 시원하게 할수록 식감이 좋아진다. 25℃ 이상 상온에 뒀다가 먹으면 아삭거리는 맛이 크게 떨어지기에 냉장보관 후 먹는 게 추천된다. 차가울수록 맛이 좋은 수박이지만, 냉동보관을 해선 안 된다. 수박을 0℃ 이하의 지나치게 차가운 온도에서 보관하면 과육이 딱딱해져 오히려 식감이 나빠진다. 수박의 아삭한 식감과 단맛, 시원함을 모두 느끼고 싶다면 8~10℃ 정도로 냉장보관 했다가 먹는 게 좋다.

참외 역시 25℃ 이상 상온이나 0℃ 이하에 두면 식감이 나빠지기에 5~7℃로 냉장보관한 다음 먹는 게 권장된다.

반면, 복숭아는 상온이나 상온보다 조금 낮은 온도에 보관했다가 먹는 게 좋다. 5℃ 이하로 과일을 보관하면, 냉기로 인해 단맛을 느끼기 어렵기 때문이다. 복숭아도 8~10℃에서 식감이 가장 좋다고 알려졌으나, 단맛을 제대로 느끼기엔 상온이 좋다. 복숭아는 아보카도와 같은 후숙 과일이라 기본적으로 실온에 보관하는 게 좋다. 복숭아를 오랫동안 냉장보관하면 과육이 갈색으로 변하고 맛도 떨어진다. 구매 후 최대한 빨리 먹는 게 좋다.

◇당뇨 있다면 과일은 조금만
날이 더우면 식욕이 떨어져 식사 대신 과일만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건강에 좋지 않다. 과일의 단맛을 내는 단순당 소화·흡수가 빨라 혈당을 급상승시킬 수 있고, 과당은 포도당보다 체내 흡수 속도가 빠르다보니 과다 섭취하면 간에 지방으로 축적될 수 있다.

그 때문에 혈당에 민감한 당뇨환자라면, 과일을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 특히 수박과 복숭아는 혈당지수(GI)가 각각 72와 56.5로 높은 편이라 주의가 필요하다. 혈당지수가 낮은 과일로는 체리(22), 자몽(25), 배(35.7), 사과(36), 석류(37), 키위(39), 포도(48.1) 등이 있다. 혈당지수가 낮은 과일이라도 과량 섭취는 안 된다. 당뇨 환자의 생과일 권장 섭취량은 하루 100~200g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