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팩 너무 사랑하다가 피부 망가지는 경우

입력 2022.06.27 21:00

마스크팩
부적절한 마스크팩, 토너패드 사용은 피부 건강을 악화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후덥지근한 장마철 피부 관리를 위해 ‘1일 1마스크팩’을 하거나, 기능성 화장품이 화장솜 등에 적셔져 있는 ‘토너 패드’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었다. 마스크팩과 토너 패드는 유용한 피부관리 제품이나,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하면 오히려 피부건강을 해칠 수 있다. 여름철 건강한 피부관리법을 알아보자.

과도한 수분 공급, 피부 장벽 무너뜨려
마스크팩은 유효성분이 적셔져 있는 셀룰로오스(cellulose) 시트를 일정 시간 얼굴에 붙이고 나서 떼어 내는 것으로, 특유의 밀폐 효과를 활용해 유효성분의 흡수율을 높인 제품이다. 그 때문에 무더운 여름철엔 자외선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매일 마스크팩을 붙이는 사람들이 많다. 일부러 마스크팩을 붙인 채 수면을 취하는 경우도 있다.

이는 피부관리를 위한 행동이지만, 피부에 해롭다. 정해진 사용법 이상으로 더 오래, 자주 마스크팩을 붙이면 필요 이상으로 많은 양의 수분이 공급되어 피부 장벽이 무너지고, 약한 자극에도 상처가 생기며 감염에 취약해진다. 아토피 피부염, 주사(안면홍조) 피부염과 같은 문제성 피부의 경우, 마스크팩을 붙이는 것만으로도 피부에 자극될 수 있다.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는 “마스크팩을 붙이고 나서 일정 시간이 지나면 피부에 붙은 시트가 마르는데, 이때 피부가 머금은 수분도 함께 증발하면서 오히려 피부가 더 건조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마스크팩의 좋은 효과만 누리기 위해서는 ‘1일 1팩’이라는 회수보다 한 번에 15~20분 내로 시간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강한 힘으로 피부 문지르면 색소침착 생길 수도
토너 패드는 손바닥 크기의 작은 시트에 토너, 에센스 등 유효성분이 적셔져 있어 출근 준비로 바쁜 아침이나 피곤한 저녁 시간에 간편하게 사용하기 좋다. 얼굴 전체를 덮는 마스크팩과 달리 보관용 통에서 한 장씩 꺼내어 이마, 볼 등 피부 고민 부위에만 팩처럼 붙일 수도 있다.

그러나 토너 패드로 얼굴을 문지르는 과정에서 생기는 마찰이 피부를 자극할 수 있다. 피부에 쌓인 각질이나 노폐물을 제거하기 위해 강한 힘으로 피부를 문지르면 피부 각질층이 손상되고, 이로 인해 가려움증, 건조증을 동반한 피부질환이 생길 수 있다.
피부에 지속적인 자극이나 마찰이 생기면 피부 장벽이 손상되면서 색소침착이 생길 수도 있다. 피부는 한 번 착색되면, 색소침착이 쉽게 사라지지 않으며, 방치할 경우 점점 더 진해진다.

토너 패드를 사용하다가 붉은 반점이나 홍조, 여드름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피부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한별 교수는 “토너 패드로 얼굴을 닦을 때에는 손에 힘을 빼고 피부 결 방향대로 가볍게 문질러야 피부 마찰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패드의 거친 면으로 모공을 강하게 자극하면 오히려 모공이 건조해지면서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보관용 통에서 토너 패드를 꺼낼 때에도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에 남아있는 제품에 손이 닿으면 제품 자체가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오염된 토너 패드를 사용하면 모낭(털구멍) 속으로 균이 침투해 모낭염 같은 세균성 질환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손을 깨끗이 씻고 나서 별도로 내장된 집게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