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배, 여자는 허벅지부터 살찌는 이유

입력 2022.06.27 18:00

남성의 복부, 여성의 허벅지 사진
효소와 호르몬 작용으로 남성과 여성 각각 살찌는 부위가 다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똑같이 먹어도 지방이 몸에 붙는 부위는 성별에 따라 달라진다. 보통 남자는 배, 여자는 허벅지부터 살이 찐다. 왜 그런 걸까?

◇지방 축적하는 효소 활발한 부위 달라
성별에 따라 유난히 살이 잘 붙는 부위가 다르다. 남성과 여성은 ‘리포단백리파제’가 활성화되는 부위가 다르기 때문이다. 리포단백리파제는 지방을 저장하는 데 도움을 주는 효소다. 이에 따라 여성은 허벅지-아랫배-몸통-팔다리 순으로, 남성은 아랫배-몸통-팔다리-얼굴 순으로 살이 찐다. 왜 그럴까? 여성은 임신과 출산, 수유를 위해 자궁 부근에 지방을 축적해 나간다. 폐경기 때는 에스트로겐 분비가 적어지면서 살찌는 부위가 하체에서 복부로 이동한다. 인제대 백병원 가정의학과 조영규 교수는 "에스트로겐 분비량에 따라 체중 증가가 나타나는 부위가 다르다"며 "에스트로겐 분비가 많은 젊은 여성의 경우 특히 팔, 허벅지 등에 살이 찌기 쉽다"라고 말했다.

◇피하지방 저장 잘되는 女, 내장지방 잘 안 빠지는 男.
축적되는 지방의 종류도 다르다. 여성은 피부밑에 쌓이는 피하지방이 주로 찌지만, 남성은 살이 찌면 장기 사이에 끼는 내장 지방이 늘어난다. 특히 중년이 될수록 배에 내장지방이 많이 껴 복부 비만 위험이 커지는데, 이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적어지기 때문이다. 테스토스테론은 기초대사량과 근육량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한편, 내장지방은 심장, 대사질환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피하지방보다 위험하다.

◇하체 살 빼려면 근력 키우고, 뱃살은 식이 조절해야
여성은 체형을 바로잡으면 하체에 살이 찌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요가나 필라테스 같이 라인을 잡아주는 운동이 효과적이다. 윗몸일으키기, 누워서 다리 들어 올리기 같은 근력 운동도 좋다.

내장지방을 빼기 위해서는 식이조절과 유산소 운동이 중요하다.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지방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 일주일에 1~2회 정도 12시간 공복을 유지하는 것도 좋다. 단식하면 혈당과 인슐린 분비가 떨어지면서 지방이 분해되기 때문이다. 또한,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HIIT) 같이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면 효과적이다. 60초간 고강도 운동과 20초간 휴식을 통해 뇌에 계속 운동 중이라는 착각을 일으키는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