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증상' 있는 남성, 전립선비대증 악화 위험 2배

입력 2022.06.09 21:00

전립선
전립선염 증상​이 있는 경우, 전립선비대증 악화·합병증 발병 위험이 일반인보다 높다. /게티이미지뱅크

평소 전립선염 증상이 있으면 전립선비대증이 더 쉽게 악화하고, 전립선비대증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염은 배뇨, 사정 시 불쾌감이나 통증이 주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흔하게 발생하지만, 방치하면 전혀 다른 질환인 전립선비대증까지 큰 영향을 주는 원인이 될 수 있음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낸 것이다.

노원을지대병원 비뇨의학과 이준호 교수팀은 SCI 국제학술지 'Prostate International' 최신호에 전립선염 증상 유무와 전립선비대증의 상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중등도 이상의 심한 전립선염이 있는 환자와 전립선염 증상이 전혀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연구를 진행한 결과, 전립선염 증상이 있으면 전립선비대증 악화와 합병증 발생률이 일반인보다 1.9배 높았다.

이 연구는 중등도 이상의 심한 전립선염이 있는 445명과 전립선염 증상이 전혀 없는 539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전립선비대증 악화·합병증 예측 인자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전립선염 유무를 기준으로 전립선비대증 악화 및 합병증 발생의 주요 예측 인자인 ▲낮은 요속도(10.6mL/sec 이하) ▲전립선비대증 설문지 점수가 높은 경우(20점 이상) ▲전립선 특이항원이 높은 경우(1.6ng/mL 이상) ▲전립선 크기가 큰 경우(31cc 이상)의 비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전립선염 증상 유무가 전립선비대증 악화, 합병증 발병률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준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립선염 증상이 있으면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더 나빠지거나 전립선 비대증으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밝힌 첫 연구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연구를 통해 전립선염을 유발하는 전립선 세포 내 만성 염증이 전립선비대증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임이 확인됐다”고 했다.

그는 ”전립선염과 전립선비대증은 별개의 질환이지만 환자에 따라 동시에 나타날 수도 있다"며 "전립선염과 전립선비대증이 같이 있는 경우, 심각한 전립선비대증 합병증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질 수 있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