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할리 "세계 0.1% 희귀암 앓아"… 어떤 질환이길래

입력 2022.05.20 14:32

로버트 할리
로버트 할리가 앓고 있다고 밝힌 희귀암 '악성 말초 신경초종양'은 부종과 저림을 유발한다./사진=MBN '특종세상' 캡처

필로폰 투약으로 자숙해온 방송인 로버트 할리(63)가 희귀 암과 싸우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로버트 할리는 신경암인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MPNST)'을 앓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그는 2년 전 뇌신경 마비로 병원을 찾았다가 치료 도중 온몸이 붓는 부작용을 겪었다. 그는 "온몸이 부었다. 배도 두 배, 다리도 두 배가 됐다. 다리에 가라앉지 않은 염증이 있었는데, 나중에 보니 악성종양이 신경에 붙었다"며 "MPNST(말초 신경초 종양)이라는 신경암이다. 세계에서 0.1% 밖에 없는 희귀암"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절제 수술을 받은 후 재활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 20~50대 사이 발병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은 말 그대로 말초신경에 발생한 신경초 종양으로 암의 일종이다. 신경초 종양은 우리 몸의 각 부위로 이어지는 신경들을 둘러싸서 받혀주는 신경초에서 발생하는 종양을 의미한다. 주로 20~50대 사이에 발생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따르면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은 육종의 일종으로 근육, 지방, 힘줄, 인대, 림프 및 혈관, 신경 등과 같은 신체의 연조직에서 자란다. 육종은 뼈, 근육, 지방 등의 조직에서 발생한다.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은 육종 중에서도 매우 희귀한 편으로, 육종 사례의 5~10%를 차지한다. 아직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제1형 신경섬유종증 환자에게서 발병 확률이 높다. 미국 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 환자 중 약 25~50%가 신경 섬유종증 환자다.

◇부종·저림 유발…전이 빨라 절제 수술해야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의 증상은 부종과 저림이 대표적이다. 로버트 할리 역시 팔과 다리의 부종을 심하게 겪었다. 대한정형외과학회에 따르면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은 팔다리에 부종이 발생할 수 있고, 보통 커다란 통증은 없다. 걸을 때 절게 되거나 팔다리를 움직이는 것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 저림 증상은 종양이 커지면서 주변 근육이 압박돼 생긴다.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은 큰 통증이 없어 암인 줄 모르고 방치하다가 뒤늦게 진단받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악성 말초 신경초종양은 주위 조직으로 전이되는 속도가 빨라 다른 부위에 전이되기 전 빠른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은 MRI, 전신 뼈 스캔 등의 검사를 통해 진단하며, 감마나이프 수술과 같은 방사선 수술, 외과적 절제술 등의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대부분의 환자는 외과적 절제술을 통해 치료하나, 환자가 고령이거나 수술이 어려운 경우에는 경과를 지켜보기도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