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하면 '이것' 인식 어려워져

입력 2022.05.09 13:58

베개를 잡고 있는 남성
수면이 부족하면 상대의 감정상태를 이해하는 것이 어려워, 사회적 상호작용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수면이 부족하면 상대의 감정 상태를 이해하기 어려워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웁살라대학 연구팀은 수면 부족이 인간이 행복을 탐색하고 평가하는 방식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45명의 참가자를 모집해 두 그룹으로 나눴다. 한 그룹은 하루 동안 전혀 수면하지 않았고, 한 그룹은 8시간 동안 수면했다. 그다음 날,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다른 사람의 얼굴을 인식할 때 보이는 안구운동을 관찰하고, 감정인식 상태를 측정했다. 그 결과, 수면을 하지 않은 그룹은 다른 사람의 얼굴에 시선을 고정하는 시간이 수면을 한 그룹에 비해 짧았다. 또한, 화난 얼굴을 두려운 얼굴로 인식하는 등 감정상태를 잘못 인식하는 경우가 많았다. 연구의 주 저자인 리브 반 에그몬드는 "인간의 감정적 표정은 주로 눈과 입에서 드러나는데, 수면이 부족할 때는 눈과 입에 시선을 두는 시간이 줄어든다"며 "이 때문에 수면이 부족할 때, 인간은 감정적 표정을 이해하는 것이 덜 정확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얼굴 표정을 통해 상대의 감정을 이해하는 것은 사회적 상호작용에 무척 중요한데, 수면 부족은 이를 어렵게 한다"며 "수면이 부족한 사람은 사회적 상호작용에 많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연구는 'Dove Medical Press'에 지난 2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