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예방하는 비타민K, 어디에 가장 많이 들었나 봤더니…

입력 2022.02.15 09:26

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김·파래 등 해조류에는 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K가 많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란 노른자와 오겹살 구이의 비타민K 함량도 높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안동대 식품생명공학과 성지혜 교수팀이 외식 음식 16종과 가공식품 30종의 비타민 K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 결과, 외식 식품 중 100g당 비타민K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세발나물(176㎍)이었다. 복어 튀김(30㎍)·북어 강정(26㎍)·새우전(19㎍)에도 비교적 많이 들어 있었다. 주요 가공식품 30종 중 최고의 100g당 비타민K 함량을 기록한 것은 김구이(914㎍)와 파래김(745㎍) 등 해조류였다. 열무김치(103㎍)·갓김치(129㎍)·고들빼기김치(228㎍) 등 김치류와 나물류의 비타민K 함량도 비교적 높았다.
식물성 식품에선 비타민K1이 주로 검출됐고 계란 노른자(18㎍)·오겹살 구이(127㎍) 등 동물성 식품에선 비타민K2가 주로 확인됐다.

성 교수팀은 논문에서 “자연계에 존재하는 비타민K는 식물성 식품에 든 비타민K1과 동물성 식품에 함유돼 있으며, 사람의 장내 세균이 합성할 수 있는 비타민K2로 분류된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비타민K가 식물성 식품에선 비타민K1, 동물성 식품에선 비타민K2의 형태로 주로 존재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지용성 비타민의 일종인 비타민K는 혈액 응고와 골대사와 관련한 많은 단백질의 합성에 관여한다. 최근 연구에선 2형(성인형) 당뇨병·비만·심혈관 질환 등의 예방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밝혀져 전 세계적으로 비타민K의 섭취가 점점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다. 영국의 비타민K 1일 섭취 권장량은 체중 1㎏당 1㎍이다. 이는 체중이 50㎏인 사람은 매일 비타민K를 50㎍ 이상 섭취해야 한다는 뜻이다. 일본은 18~29세 남성에게 하루 75㎍, 여성에게 60㎍, 30세 이상의 여성에게 65㎍의 비타민K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

이 연구 결과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