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은 황반 ‘색소 이상’만 보여도 습성 황반변성 주의해야

입력 2022.02.14 14:35

탈색소 병변 발견 시, 황반변성 진행 위험 최대 132배 높아
안저 검사와 빛간섭단층촬영 함께 시행해야 조기 대응에 도움

동양인은 황반 노폐물 외에 색소 이상만 보여도 습성 황반변성 위험도가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세브란스병원 제공

망막 중심부인 황반에 색소 이상이 발견되면 습성 황반변성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안과 변석호, 강남세브란스병원 안과 이준원 교수 연구팀은 탈색소 병변의 크기에 따라 습성 황반변성 진행 위험이 최대 132배까지 높아진다고 밝혔다. 주로 노화에 따라 발생하는 황반변성은 망막에서 중심 시력을 담당하는 황반이 변성되는 질환으로 선진국에서 실명 원인 1위로 꼽힌다.

황반변성은 ‘습성’과 ‘건성’으로 나눌 수 있다. 중심시력 저하를 유발하는 황반변성은 대부분 습성이다. 건성 황반변성은 습성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어 정기 검진이 필요하며, 습성으로의 진행을 빠르게 진단해 치료하는 것이 좋은 예후에 중요하다.

황반변성은 황반에 쌓인 노폐물인 ‘드루젠’과 망막의 색소가 짙어지거나 연해지는 ‘색소 이상’을 확인해 진단한다. 대부분의 서양인 황반변성 환자가 드루젠 소견을 보여, 지금까지 국내에서도 드루젠 확인을 위주로 진단했다.

그러나 연구팀은 드루젠 없이 색소 이상만을 보이는 동양인 황반변성 환자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 이에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 황반변성 진단을 받은 환자 중 드루젠 없이 색소 이상 소견만 보이는 환자 241명을 대상으로 안저 검사와 빛간섭단층촬영을 진행했다. 안저 검사로 안구 안쪽의 망막 등을 찍고, 빛을 이용한 빛간섭단층촬영으로 망막·황반의 단면을 관찰한 것이다.

연구 결과, 안저 검사에서 탈색소 병변의 크기가 클수록 습성 황반변성으로의 진행 위험도가 높았으며, 탈색소 병변이 없는 경우 대비 최대 23배 더 높은 위험도를 보였다.

특히, 안저 검사에서는 탈색소 병변으로 나타나고, 빛간섭단층촬영에서 관찰되는 ‘망막색소상피 올라감(elevation)’ 소견의 크기가 클수록 습성 황반변성으로의 진행 위험도가 높았으며, 망막색소상피가 정상인 경우 대비 최대 132배 더 높은 위험도를 보였다.

연구의 저자 변석호 교수는 “서양인과 달리 동양인 황반변성 환자는 드루젠 뿐만 아니라 색소 이상 검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준원 교수도 “안저 검사와 빛간섭단층촬영을 함께 시행하는 정기 검진을 통해 색소 이상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