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잇숏] 거북목 넘어 '버섯 증후군'?

입력 2021.11.26 17:16

 

거북목증후군 있으신 분 많으시죠. 악화되면 목뼈가 아예 변형되는 `버섯 증후군`이 유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버섯 증후군은 뒷목 아래 경추 7번 뼈 일부가 돌출되면서, 버섯이나 혹처럼 불룩하게 보이는 증상을 말하는데요. 유독 목뒤에 살이 붙고, 뒷목과 척추 사이 뼈가 돌출돼 있다면 의심해 봐야 합니다. 어깨가 결리고, 근육통이 오기 쉬우며, 목과 어깨가 뻐근한 증상이 만성적으로 납니다. 뇌 혈액 공급이 저하되면서 두통도 유발한다고 하네요. 목 디스크 발병 위험 역시 키운다고 하니 평소 자세를 바르게 해 예방하시기 바랍니다. 

의자에 앉을 때는 등을 붙이고, 가슴을 편 자세를 유지해 주세요. 목이 앞으로 나오는 자세는 컴퓨터가 시선보다 아래에 있어서입니다. 모니터 상단을 눈높이에 맞는 정도로 모니터를 올리는 것도 좋습니다. 모니터와 거리는 30~45cm가 좋고, 키보드를 칠 땐 팔꿈치 각도가 약 110도가 되도록 환경을 만들어 건강 지키시기 바랍니다.

[건강잇숏] 거북목 넘어 '버섯 증후군'?
헬스조선DB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