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라식·라섹 계획한다면, 장기적 안정성까지 고려해야

입력 2021.09.10 14:29

원장 프로필
김진형 강남 아이리움안과 원장 /사진=강남 아이리움안과 제공

시력이 나빠 안경, 콘텍트렌즈를 착용해왔다면 한 번쯤 고민해 봤을 시력교정술. 입학, 취업을 앞둔 청년들의 버킷 리스트에 라식, 라섹 수술이 꼭 포함될 정도로 우리나라의 근시 인구는 급속도로 증가해왔고, 그만큼 시력교정술도 대중화되었다.

다양한 수술 방법별로 장단점이 달라서 자신에게 가장 안전하고 적합한 수술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시력교정술이 보편화되면 수술 자체를 가볍게 생각할 수 있는데, 당장 1.0의 시력을 되찾는 것뿐만 아니라, 수술 후 오랫동안 건강한 시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시력교정수술의 장기적 안정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반드시 고려해 수술해야 한다.

최근 각광받는 ‘스마일수술’(SMILE)은 ‘스마일라식’으로 대중에게 더 친숙하다. 기존 라식의 1/10 수준으로 각막 절개량을 줄여 각막 손상 최소화를 지향하는 수술로, 통증이 적고 수술 다음날부터 출근, 화장, 운동 등의 평범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물리적 회복력이 빠르다. 하지만 수술 후 2-4주간 뿌옇게 보이는 증상 등 시력의 질적 개선방안에 대해 연구가 진행되어 왔는데, 이를 해결하고 있는 스마일 수술법이 바로 ‘로우에너지 스마일(Low Energy SMILE)’ 이다. 로우에너지 스마일수술은 스마일 수술 시 레이저 에너지 세기를 각막 박리에 필요한 임계에너지 단계까지 낮춰 각막과 주변부에 가해지는 불필요한 열 손상을 줄인 수술법이다. 각막 내 발생하는 가스기포를 상대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고 각막 절단면의 거칠기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로우에너지 스마일에 관한 연구로, 스마일수술 시 레이저 에너지 세기 150nJ과 100nJ로 수술한 각막 절단면을 원자력 현미경과 전자형미경으로 비교해보았는데 각막 렌티큘 절단면 비교시 전자가 후자보다 약 3배 더 거칠었다. 에너지를 낮추면 각막을 부드럽게 남길 수 있어 같은 돗수라도 더 선명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각막 절단면의 거칠기를 개선하면 야간 빛 번짐, 눈부심의 원인이 되는 ‘고위수차’ 발생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당 연구는 국제 SCI학술지에 등재되어 같은 돗수 에서도 수술 시 사용한 에너지세기를 변수로 수술 후 시력의 질을 개선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 다른 시력교정술 중 안내렌즈삽입술은 각막 두께와 모양 등 수술자의 각막 조건이 레이저 시력교정수술(스마일, 라식, 라섹 등)을 시행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초고도근시와 난시교정으로 각막 절삭보다 안구 내 렌즈를 삽입하는 방식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과거 라식라섹 후 근시 퇴행으로 재교정이 필요한 경우에 시행할 수 있는 수술이다. 렌즈삽입술은 홍채 앞에 삽입하는 전방렌즈와 홍채 뒤에 삽입하는 후방렌즈로 나뉘는데 우리가 익히 아는 ICL렌즈는 후방렌즈계열로서, 수술 후 렌즈와 수정체와의 거리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이 수술 후 장기적 안정성에 매우 중요하다. 렌즈와 수정체 간의 거리가 가까운 경우, 안내 렌즈의 사이즈가 수술대상자의 눈에 맞지 않는 경우에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눈의 돗수뿐 아니라 수술 전 개인별 전방깊이, 동공의 크기, 안축장 등을 확인하여 ICL 안내 렌즈의 크기와 렌즈삽입 위치를 결정해 수술해야 한다. 이러한 내용 역시 2018년에 이미 SCI 논문을 통해 과학적 입증을 하고 실제 ICL렌즈삽입술 시 반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라섹수술은 환자들이 이번 추석 연휴처럼 비교적 긴 연휴기간에 선호하시는 수술이다. 라섹수술은 각막의 상피를 제거한 후 각막 실질부를 절삭하는 수술법으로,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아 라식수술에 비해 잔여각막을 상대적으로 더 남길 수 있고 각막 절편이나 CAP을 만들지 않아 외부 충격에 강한 편이다. 따라서 각막 절삭량이 많이 요구되는 고도근난시 교정시 많이 시행된다. 라섹수술을 명절연휴나 휴가기간을 이용해 계획하는 이유는 앞서 설명한 것 처럼 스마일수술이나 라식과 달리 각막 상피부터 제거하는 수술이기 때문에, 각막상피가 재생하는데 필요한 회복기간이 최소 2-3일 소요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라섹수술 역시 수술 후 야간 빛 번짐, 눈부심과 같은 광학적 부작용의 원인이 되는 고위수차를 함께 교정할 때, 수술 후 더욱 선명하고 편안한 시력을 기대할 수 있다. 개인별로 각기 다른 각막 지형을 정밀 분석한 뒤 수술장비에 그대로 연동하는 1:1 맞춤형 ‘코웨이브라섹’(Corneal Wavefront)’은 각막의 고위수차 중 코마(COMA)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해 2017년 SCI 안과학술지 ‘Journal of Refractive Surgery’ (JCRS)에 등재된 바 있다.

시력교정술은 단기에 시력을 향상시키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 좋은 시력과 더불어 눈 건강을 장기적으로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눈의 돗수뿐 아니라 수술 후 시력 만족도와 안전성, 장기적 안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1대1 맞춤형 수술이 원칙이 되어야 한다. 표준화된 수술로는 모든 수술대상자에게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없음을 기억하자. 또한 시력교정술 후 결과에 영향을 주는 변수들에 대한 의료진의 깊고 풍부한 이해가 중요하다. 좋은 수술결과를 위해 숙련된 의료진, 그리고 수술 전 체계적인 검사와 안심할 수 있는 수술 시스템, 수술 후 지속적인 진료가 가능한 믿을 수 있는 의료기관인지 사전에 꼼꼼히 확인하고 안전한 시력교정을 계획하자.

​(* 이 칼럼은 강남 아이리움안과 김진형원장의 기고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