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술 마셨을 때 '취기' 더 빨리 오르는 이유

입력 2021.08.13 09:39
맥주 마시는 남성
여름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취기가 빨리 오른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폭염에 이은 잦은 소나기로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술로 달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여름철 음주는 건강에 더욱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다사랑중앙병원 허성태 원장은 "후덥지근한 여름에는 가만히 있어도 심신이 처지기 쉬운데 평소 음주를 하며 우울함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해왔다면 자연스레 시원한 술 한 잔을 떠올리게 된다"며 "불쾌지수가 올라가거나 갈증을 느낄 때마다 술을 찾게 되면 습관화되며 알코올 의존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술을 마시면 도파민과 엔도르핀 등 쾌락호르몬이 분비돼 기분이 좋아지지만 일시적일 뿐이다. 알코올 효과가 사라지면 다시 기분이 가라앉는다. 이때 알코올이 공급되지 않으면 뇌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이 늘어나 더 우울해질 수 있다.

특히 음주는 여름철 숙면을 방해하는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다. 허성태 원장은 "더위를 잊고 잠에 들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알코올의 수면 유도 효과는 잠깐일 뿐 오히려 수면의 질을 떨어뜨린다"며 "음주 후에는 알코올이 수면과 관련된 대뇌 신경전달물질 체계에 영향을 미쳐 깊은 잠을 방해한다"고 말했다.

또한 여름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취기가 빨리 오른다. 더운 날씨에 땀을 많이 흘려 체내 수분이 부족한 데다 체온조절을 위해 이미 확장된 혈관을 술이 더 확장시켜 알코올 흡수가 빨라지기 때문이다. 허성태 원장은 "차가운 술을 마시면 시원한 느낌에 더위가 사라진 것 같지만 취기가 오르면 알코올 열량에 의해 열이 발생해 체온이 올라간다"며 "뿐만 아니라 알코올이 이뇨작용을 활성화시켜 체내 수분 배출이 늘어나기 때문에 갈증이 심화돼 과음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