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잦은 여름철, '유행성 결막염' 주의보

입력 2021.08.05 15:26

눈 만지고 있는 남성
물놀이 후에는 눈병 때문에 안과를 찾는 환자가 늘어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주부 황모(55)씨는 얼마 전 가족들과 인적이 드문 계곡을 찾아 수영을 즐겼다. 여행 후 눈이 가렵고 빨갛게 충혈되는 증상을 느낀 황씨는 이물감과 눈시림까지 느껴져 병원을 찾았다. 사람이 몰리지 않은 곳에서 조심해서 놀았다고 생각했지만, 황씨는 '유행성 결막염' 진단을 받았다.

여름철에는 물놀이 후 눈병 때문에 안과를 찾는 환자가 부쩍 많아진다. 눈은 다른 신체 기관에 비해 외부에 노출되기 때문에 높은 습도와 잦은 물놀이, 다량의 먼지 및 이물질 노출 등으로 인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 확률이 높다.

결막염은 흰자 표면과 눈꺼풀 안쪽을 덮고 있는 투명한 보호막인 결막 바이러스나 세균, 진균 등에 감염돼 염증이 생긴 것이다. 외부 물질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면 비감염성 결막염으로 구분된다.

감염성 결막염에는 대표적으로 황씨가 걸린 유행성 각결막염과 급성 출혈성 결막염 등이 있다. 유행성 각결막염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히는 아데노바이러스는 전염성이 매우 강해 감염 시 타인과 접촉을 피해야 전염을 막을 수 있다. 이 바이러스는 수영장이나 공용 샤워장 내 물로 전염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감염자와의 접촉으로 전염 될 수도 있다.

결막염의 주요 증상으로는 눈의 이물감부터 시작해 눈물, 눈곱, 눈의 충혈, 눈꺼풀 부종, 눈부심 등이 있으며 약 2주 정도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유행성 결막염은 발생 초기에는 충혈이나 눈곱, 눈물흘림 등의 증상을 호소하며 귀 주위 림프선의 비대 및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결막염이 심해질 경우, 결막하 출혈 및 결막의 위막이 낄 수도 있는데 어린이의 경우 열, 인후통, 설사 등의 전신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결막염의 치료는 2차 세균 감염 방지를 위해 항생제 점안액을 투여하는 방법이 시도되며, 표충 각막염 등의 증세가 있을 때에는 스테로이드 점안약을 사용하기도 한다.

유행성 결막염을 비롯해 각종 안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하며, 씻지 않은 손으로 눈을 직접 만지거나 비비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수건이나 베개, 담요, 안약, 화장품 등 개인 물품은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들은 렌즈를 착용하고 잠을 잔다거나 다른 사람이 낀 렌즈를 착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BGN밝은눈안과 잠실롯데월드타워 김민경 원장은 "결막염은 보통 가려움증을 동반하는데, 절대 눈을 비비지 말고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안과를 찾아야 한다"며 "이 외에도 눈에 흙이나 곤충 등의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도 절대 눈을 비비지 말고 인공눈물을 넣어주거나 흐르는 물에 눈을 씻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한, 장거리 운전을 하거나 햇빛이 강한 야외에 있을 때는 자외선 차단용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바다나 수영장, 계곡 등 물 속에서는 반드시 수경을 착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