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하다가 '마비'까지 발생하는 이유

입력 2020.07.23 10:44

물 안에서 수영하는 사람
수심을 확인하지 않고 다이빙하면 목이 꺾이면서 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했다.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국내에서 휴가를 즐기는 사람이 많고, 특히 바다나 계곡 등 야외 물놀이를 계획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7~8월에 익수사고가 가장 많다. 물놀이 중 발생한 사고로 일부는 사망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있어 안전수칙을 알아두는 게 좋다. 고대안암병원 응급의학과 한갑수 교수는 "안전시설이나 장비가 제대로 안 갖춰진 자연 환경에서 물놀이를 할 때는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부 물놀이 중 마비까지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수심이 얕은 줄 모르고 다이빙할 때다. 머리가 바닥에 부딪히면서 목이 꺾여 전신 마비가 발생하는 것이다. 실제 물놀이 중 마비 사고로 응급실에 실려오는 사람이 매년 여름 꼭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수심을 모르는 곳에서의 다이빙은 반드시 피해야 하는 안전수칙 중 하나다.

물에 빠져 의식을 잃은 환자가 발생했다면 즉시 물 바깥으로 이동시켜야 한다. 한갑수 교수는 "익수로 인해 체내 저산소증이 지속되는 시간이 예후에 결정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의식과 호흡이 없으면 즉각 119에 신고하고, 구조호흡과 심폐소생술이 필요하다.

의료진이 도착하기 전까지 환자의 양 젖꼭지 중간을 분당 100~120회 속도로 압박한다. 한쪽 손은 쫙 펴고, 다른 쪽 손바닥으로 편 손의 손등 쪽에 깍지를 끼면 된다. 누를 때 가슴이 들어가는 깊이는 5cm가 적당하다. 심폐소생술, 구조호흡에 익숙하지 않으면 119 응급의료전화상담원으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수칙들을 알아두자.

물놀이 사고 10대 안전수칙

1) 여행을 떠나기 전 응급처치 요령을 충분히 익힌다.

2) 야외 물놀이를 계획할 때에는 물이 깨끗하고, 자연조건이 안전한 지역을 선택한다.

3) 지역의 기상 상태나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거친 파도, 강한 조류를 주의한다.

4) 가능한 안전 요원이 있는 물놀이 장소를 선택하고 그 규칙을 따른다.

5) 술을 마셨거나 약물을 복용 후에는 물놀이를 삼간다.

6) 어린이들이 물놀이할 때는 수영을 할 수 있고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지켜봐야 한다.

7) 혼자 수영하는 것은 피한다.

8) 물속에서 갑작스러운 사고를 줄이기 위해 수영하기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한다.

9) 깊은 물에 들어가거나 보트, 수상스키, 래프팅 등 수상레저 활동을 할 때는 구명조끼를 착용한다.

10) 무리한 다이빙이나 깊은 물에서의 수영은 피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