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안 좋다는 탄산음료… 그래도 끊기 어렵다면 '이렇게'

입력 2021.07.30 15:18

콜라 두컵
탄산음료를 끊기 어렵다면 음료와 1대1 비율로 얼음을 섞어 먹는 것이 차선책이 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당분, 카페인 함량이 높은 데다 치아 부식 우려까지 있기 때문이다. 일부 연구에서는 각종 암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까지 밝혀졌다. 그럼에도 완전히 끊기 어렵다면 다음 방법을 실천해보자.

◇1대1 비율로 물이나 얼음 섞기
맛이 약간 묽어질 수는 있지만 컵에 반 정도 물이나 얼음을 섞어 마시면 탄산음료의 당분이 중화된다. 맛이 변하는 게 싫다면 탄산음료를 마시고 나서 하루 안에 같은 양의 물을 마시는 것도 방법이다. 탄산음료가 체내 칼슘 흡수를 방해하는 것을 약간 더디게 할 수 있다. 다만, 콜라에 레몬을 띄워 먹으면 당분이나 카페인을 중화해 줘 좋다는 속설은 전혀 근거가 없는 이야기다.

◇입안에 오랫동안 넣고 있지 않기
탄산음료를 입에 머금고 오래 있지 말고, 바로 목으로 넘겨 음료가 치아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게 좋다. 이를 통해 당분으로 인한 충치, 혹은 치아 마모가 발생할 위험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음료가 묻은 빨대를 습관적으로 계속 입으로 물고 있는 습관도 피하는 게 좋다.

◇탄산음료 마신 후 바로 양치하지 않기
독일 괴팅겐대학 연구팀이 직접 실험한 바에 따르면 탄산음료를 마신 후에는 30분에서 1시간 정도 기다린 후 칫솔질하는 것이 좋다. 산성 물질이 치아에 묻어 있는 상태에서 양치하면 치아가 더 급격히 마모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탄산음료를 마신 후에는 바로 양치하기보다 물 한 모금을 머금어 입안을 헹군 후 양치질할 것을 권한다.​

◇탄산음료 대신 탄산수 마시기
탄산음료 대신 탄산수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탄산수에는 당분이 없고 탄산만 함유돼 있고, 향을 더하기 위해 레몬이나 라임 등을 첨가한다. 탄산의 톡 쏘는 느낌은 충분히 느낄 수 있다. 탄산 성분 자체는 과도하게 마시지만 않으면 건강에 큰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문제가 되는 성분인 당분이나 카페인은 거의 없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