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5분만 '이 운동' 하면, 약만큼 혈압 낮춰"

입력 2021.07.06 08:00

흡입기 여성
매일 5분만 '호흡기 운동'을 하면 혈압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매일 5분만 '호흡기 운동'을 하면 혈압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 볼더대 연구팀은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혈압이 정상 범위를 넘은(수축기 혈압 120mmHg 이상) 50~79세 성인 36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 중 절반은 6주 동안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을 진행했고, 나머지는 효과가 없는 가짜 운동을 하도록 했다.

연구 결과,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을 한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수축기 혈압이 평균 9mmHg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1주일에 하루 30분을 걸어야 가능한 정도의 감소량이며, 일부 혈압 강하 약물 요법의 효과만큼이나 뛰어난 개선 효과다.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을 한 그룹은 실험이 끝난 6주 후에도 혈압 감소를 유지했다. 이밖에도 훈련 그룹은 혈관 내피 기능이 45% 향상되고, 혈관 내에 노폐물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는 산화질소 수치도 높아졌다. 심장마비 위험을 줄여주는 산화 스트레스 지표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이란 호흡근육이 약해져 스스로 숨쉬기 어려운 환자들을 위해 고안된 훈련법이다. 호흡근 강화장치를 힘껏 빨아들였다가 숨을 천천히 내뱉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전 연구를 통해 폐활량 증가뿐 아니라 수면무호흡증 개선 등에도 효과가 있다고 밝혀진 바 있다. 연구팀은 이미 상용화된 기기를 사용해 집에서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을 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도 개발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쉽게 시행해볼 수 있는 훈련법이지만, 연구팀은 이를 시행하기 전 의사와 상담할 것을 권하고 있다.

연구를 주도한 다니엘 크레이그헤그 박사는 "심혈관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은 많지만, 대부분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며 "고저항 호흡기 근력 훈련은 집에서 TV 등을 보면서 5분 만에 간단히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