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행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3주 더 유지"

입력 2021.06.11 10:22

주사 맞는 모습
정부는 다음달 4일까지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유지된다고 밝혔다./사진=조선일보 DB

다음달 4일까지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유지된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향후 3주간 그대로 유지될 예정이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1일 중대본 회의에서 "6월 14일부터 7월 4일까지 앞으로 3주간 현행대로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조치를 유지하고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15일부터 시행된 현행 조처는 7차례나 연장되며 4개월째 이어지게 됐다. 기존 5단계 거리두기 체계를 4단계(1→2→3→4단계)로 재편하고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 제한 완화 등을 포함하는 새 거리두기 체계는 내달 5일 이후에나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 1차장은 "스포츠 경기나 공연 관람 등 (감염) 위험도가 낮은 문화활동의 경우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단계적으로 참석 가능한 인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