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아이 사회성 발달에 도움"

입력 2021.05.10 11:14

강아지와 함께 누워있는 아이
개를 키우는 것은 어린 자녀의 사회적, 정서적 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반려동물이 어린이에게 정신적, 정서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대학은 호주의 대도시인 퍼스에 거주하는 미취학 아동의 부모 1646명을 개를 키우는 가정과 개를 키우지 않는 가정으로 분리했다. 연구 대상자 중 686명은 개를 키우고 960명은 개를 키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개를 키우는 부모를 대상으로 자녀가 개와 산책 또는 놀이를 하는 빈도를 조사했다. 이어 모든 부모에게 보호자가 3~16세 아동의 사회적 행동과 정신병리학적 특징에 대해 평가하는 SDQ(Strengths and Difficulties Questionnaire)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 설문조사는 자녀가 거짓말, 싸움, 도둑질 등의 잘못을 저지르는지 등을 확인하는 항목을 포함한다.

조사 결과, 개를 키우지 않는 가정의 자녀들과 비교했을 때 개를 키우는 가정의 아이들은 감정 표현과 사회적 교류에서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23%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반사회적 행동을 보일 가능성이 30% 감소했고 다른 아이들과 어울릴 때 갈등이 생길 가능성이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나눔, 공유, 배려와 같이 사려 깊은 행동을 통칭하는 ‘친 사회적 행동’을 보일 가능성이 34%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연구자들은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이상 개를 산책시킨 자녀들은 한 번도 산책을 시키지 않은 자녀들보다 사회적, 정서적 발달이 부족할 가능성이 36% 낮은 것을 발견했다. 또한, 일주일에 3번 이상 개와 활발하게 놀이를 한 자녀는 개를 키우지 않는 자녀들보다 친 사회적 행동을 보일 가능성이 74% 증가한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인구 글로벌 보건대학의 데이터 관리자 리즈 웬든은 “개를 키우고 놀이와 산책을 통해 개와 상호 작용하는 것은 어린 자녀의 사회적, 정서적 발달을 촉진하는 중요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를 키우는 것의 사회적, 정서적 이점은 어린 시절에 시작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소아 과학 기초연구 분야의 저명 학술지인 '소아과 연구(Pediatric research)'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