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진단키트에 타액검사법 적용… 기존 검사와 정확도 96% 일치"

입력 2021.02.16 11:17
씨젠 로고
씨젠 제공

씨젠은 코로나19 진단키트에 타액 검사법을 적용한 연구에서 기존 PCR 검사법인 비인두도말법과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강원대학교 의학과 서인범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의심 환자 90명(양성 46명, 음성 44명)을 대상으로 비인두도말 검체와 타액 검체를 각각 채취해 PCR 검사를 시행했다. 검체는 타액 속 코로나 바이러스의 효과적인 채취를 위해 음식 섭취 등을 제한한 상태로 기상 후 30분간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은 채 채취했다. PCR 검사에는 씨젠의 코로나19 진단키트 ‘Allplex™ SARS-CoV-2 Assay’와 코로나19·독감 등 각종 호흡기 바이러스 동시진단키트인 ‘Allplex™ SARS-CoV-2/FluA/FluB/RSV Assay’가 사용됐다.

검사 결과 두 진단키트 모두 비인두도말 검사(코에 면봉을 밀어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방법) 결과와 타액 검사 결과의 일치도가 98.8%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씨젠 관계자는 “타액 검체의 경우 비인두도말 검체에 비해 동일한 양이라도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바이러스가 들어있다”며 “씨젠의 코로나19 진단키트에는 독자적인 멀티플렉스 진단기술이 적용돼,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바이러스에서도 다수의 코로나19 바이러스 타깃 유전자와 각종 호흡기 바이러스까지 한 번에 구분해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PCR 과정에서 필요한 핵산 추출 과정을 생략한 ‘비추출 방법’을 적용한 결과에서도 타액 검사법과 비인두도말 검사법의 정확도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에 따르면, 비추출 방식을 적용한 후에도 비인두도말 검체를 이용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와 타액 검체를 이용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의 일치율이 약 96% 이상으로 확인됐다. 연구를 진행한 서인범 교수는 “타액 검사 적용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 결과로 타액 검사법이 비인두도말 검사법과 비교했을 때 코로나19를 진단하는 데 충분히 유용한 방법임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16일부터 1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제 28회 국제 분자의학 트라이콘(TRI-CON)’에서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