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김서림 불편해요"… 시력교정술 환자 늘었다

입력 2021.01.14 11:34

수연세안과 김인식 원장 사진
시력교정술 전에는 자신의 눈 상태, 검사 장비 등을 꼼꼼히 확인하는 게 좋다./사진=수연세안과 제공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 착용은 일상이 됐다. 안 그래도 불편한 마스크는 추운 겨울이 오며 더욱 큰 불편함이 됐다. 안경 착용자들은 습기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겨울철 실외에서 실내로 들어오면 어김없이 뿌예지는 안경은 불편할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에서일까. 최근 시력교정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찾는 사람이 늘었다고 한다.

안경 없이 선명한 시력을 찾을 수 있는 것은 매우 기쁜 소식이지만, 제대로 알아보지 않고 무리하게 수술을 진행하려는 사람들이 있어 문제다. 시력교정술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신중한 선택이 중요하다. 단순히 아프지 않고, 빠르게 하고 싶어서 무리한 일정으로 수술을 진행하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술 전에는 수술하려는 병원에 자신의 눈 상태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검사 장비가 있는지, 모든 수술을 진행할 수 있는 수술 장비가 있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시력교정술은 크게 라식, 라섹, 스마일라식으로 나뉜다. 라식은 각막 절편을 만든 후 각막 실질부를 깎아 시력을 교정하는 방식으로 회복이 빠르고 통증이 거의 없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각막 절삭량이 라섹보 더 많고, 충격에 약하다. 반면 라섹은 각막상피를 제거한 후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하여 교정하는 방식으로 각막 절삭량이 적고 충격에 강하다. 단점은 라식에 비해 회복 기간이 길고, 수술 후 2~3일 정도 통증이 있다는 것이다.

스마일라식은 1000조분의 1초 단위로 조사되는 펨토초 레이저로 각막에 약 1~2m 정도의 작은 포켓을 만들고 시력교정량만큼 각막 실질을 제거해 교정하는 방식이다. 라식과 라섹의 장점을 결합해 각막절삭량은 적으면서 통증이 거의 없고 충격에 강하며, 빠른 회복을 할 수 있는 수술이다. 수연세안과에서는 기존 스마일수술에 눈물막을 제어해 예측도와 정확도를 한층 더 높인 TFC 스마일(Tear Film Controlled SMILE, 티어 컨트롤 스마일) 수술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있다.

수연세안과 김인식 원장은 “시력교정술은 무리하게 진행하기보다 자신의 눈 상태를 정확하게 알 수 있는 검사 장비와 모든 수술을 진행할 수 있는 수술 장비가 있는 안과병원에서 정밀 검사 후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자신의 눈을 집도의가 직접 검안하는지, 수술 진행 후 사후관리도 책임질 수 있는 병원인지 자신에게 맞는 맞춤 수술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연세안과는 미국안과학회(AAO, ARVO), 유럽안과합회(ESCRS), 미국안과학회(ASCRS) 등 세계적 안과 학회 발표 및 SCI포함 국내외 저널, 논문 게재 42편 등을 보유하고 있는 안과 병원이다. 아시아 최초 원추각막·각막확장증 치료 ‘The Lord of the Keraring’ 및 아시아 최초 원추각막/각막확장증치료 ‘Master of Intacs’를 수상했고, 2016년도에는 인택스 원추각막 수술 증례 전 세계 최다 증례를 인정받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