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롱패딩'을 주의해야 하는 이유

입력 2021.01.07 19:00
빙판길 주의 사진
겨울철 '롱패딩'을 입었을 땐 넘어지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7일 저녁 전국적으로 내린 강설과 한파로 인해 도보 곳곳에 눈이 쌓여있는 곳이 많다. 낮에 눈이 살짝 녹았다가 밤에 다시 얼면 빙판길이 형성돼 넘어지는 사고가 잦다. 겨울철엔 늘 낙상에 주의해야 하지만, 이렇게 눈이 왔을 땐 더욱 주의해야 한다. 낙상 사고는 심각한 고관절 골절이나 뇌진탕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추위에 꺼내든 '롱패딩'을 입었을 땐 더욱 주의하자.

겨울철에 넘어지지 않으려면 빙판길을 걸을 때 최대한 보폭을 줄이고 천천히 걸어야 한다. 도보에 녹은 눈이 얇게 얼면 눈에 보이지 않는 '블랙아이스'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꼭 빙판길이 아니어도 눈이 왔을 땐 뛰거나 빠르게 걷지 않는 게 낫다. 외투는 무거운 롱패딩보다 얇은 옷을 여러 겹으로 입는 게 좋다. 두꺼운 옷으로 몸이 둔해지면 낙상에 대처하기 어려워진다. 한파로 어쩔 수 없이 롱패딩을 입었다면 장갑이라도 꼭 착용하자.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게 돼 안정적으로 걸을 수 있다. 목도리도 도움이 된다. 목과 어깨가 추위로 움츠러들면 척추 균형이 흐트러져 넘어지기 쉽다.

특히 허리·무릎 관절이 약하고 반응속도가 느린 노인이 낙상에 취약하다. 웬만하면 외출을 자제하는 게 좋지만, 외출을 해야 한다면 지팡이를 짚고 걷는 것도 방법이다. 고무 패킹이 부착된 지팡이는 낙상 사고 예방에 더 효과적이다. 지팡이가 없다면 등산용 지팡이나 장 우산을 사용해도 좋다. 한편 외출하기 전엔 신발 밑창이 낡지는 않았는지 점검해보자. 밑창이 닳으면 빙판에 미끄러지기 쉽기 때문이다. 바닥에 미끄러짐 방지 기능이 있는 신발을 이용할 수도 있다.

평소 낙상을 입지 않도록 주의했더라도, 잠깐의 부주의로 낙상이 발생하곤 한다. 낙상에 대비해 잘 넘어지는 방법을 알아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넘어질 때 부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엉덩이보다 등으로 넘어지는 게 좋다. 등은 엉덩이보다 면적이 넓어 충격을 잘 흡수하고, 골절 위험이 비교적 적다. 넘어지는 순간에 팔은 뒤로 짚지 말아야 한다. 평소 꾸준한 운동으로 근력을 키우고, 고른 영양 섭취로 골밀도를 높이는 것도 낙상이 심각하게 이어지지 않도록 예방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