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에 먹으면 안 돼요… ‘꿀잠’ 해치는 음식 4

입력 2020.11.17 21:00

브로콜리 사진
브로콜리와 같은 십자화 채소는 식이섬유가 많아 저녁에 먹으면 소화기관이 계속 활동해 숙면하기 어려울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숙면하고 싶다면 저녁 식사 메뉴를 잘 골라야 한다. 먹는 음식에 따라 수면의 질이 달라질 수 있다. 수면을 방해하는 식품을 알아본다.

배추과 채소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양배추 등 배추과 채소에는 식이섬유, 비타민, 미네랄 등이 많이 들어있다. 하지만 풍부한 식이섬유는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소화가 느리게 되기 때문에 자는 무렵까지 소화기관이 계속 활동하기 때문이다. 소화기관이 계속 활동하면 잠이 잘 오지 않는다.​

토마토
토마토는 비타민C, 철분, 라이코펜 등이 풍부한 건강식품이다. 그러나 산성이 강해 수면을 방해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산성이 강한 음식을 자기 전에 먹으면 속쓰림과 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다. 이런 음식들은 적어도 잠들기 세 시간 전에 먹는 게 좋다.

붉은 육류
붉은 육류에는 단백질이 풍부하다. 단백질은 분자구조가 복잡해 소화가 쉽게 되지 않아, 산성이 강한 위산이 필요하다. 그런데 위산이 강하면 자는 동안 속쓰림과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사람의 경우 수면 중 호흡이 중지하면서 위산이 역류해 역류성 식도염을 일으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매운 음식
고추와 같은 매운 음식은 소화를 돕고 식욕부진을 해소해주는 효과가 있다. 몸의 대사를 활발하게 해 열을 내고 에너지 소모량을 늘려주기도 한다. 그런데 이로 인해 몸에 열이 오르면 수면에 방해될 수 있다. 잘 자기 위해서는 잠들 때 평균보다 체온이 0.5~1도 감소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매운 성질은 속쓰림을 유발해 수면을 방해할 수도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