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부… 고혈압 위험 22% 증가

입력 2020.08.03 11:13

임신부 혈압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앓는 임신부라면 고혈압 발병률이 높아 조심해야 한다./서울대병원 제공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가진 임신부는 고혈압 위험이 높아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박중신·정영미·이승미 교수, 보라매병원 김원·신수·김병재·김선민 교수, 인천서울여성병원 공동 연구팀은 3일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부의 임신 관련 고혈압 발병 위험도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심혈관계 질환, 당뇨, 고혈압 및 대사증후군 독립적인 위험인자는 연구가 많았지만, 임신 여성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연구는 부족했다.

연구팀은 2014~2017년, 총 877명의 임신부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임신 10~14주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단된 여성은 임신 20주 이후에 임신 관련 고혈압이 발생할 위험도가 높았다.

지방간 1등급의 경우 위험도가 2.9%로 상승했으며 2등급, 3등급 환자는 각각 11.5%, 22.2% 증가하는 것이 확인됐다. 140/90mmHg 이상으로 혈압이 높은 임신부들에게서는 혈액에서 단백질 셀레노프로테인P의 농도가 증가했다.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고혈압은 독립적 위험인자지만 셀레노프로테인P는 이 둘과 모두 연관성이 있어 이들을 연결 짓는 체내 물질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신 관련 고혈압을 가진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정상과 비교했을 때 약 2주 일찍 분만했고 평균 260g 체중이 적었다.

임신 중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임신성 당뇨병, 거대아 분만과의 연관성을 밝혔던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이번에 임신 관련 고혈압 발생과의 연관성까지 추가로 찾아냈다.

박중신 교수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임신부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임상적 중요성을 모두 밝혔다”며 “향후 초기에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발견될 경우 고위험 임신으로 간주해 보다 면밀한 산전 진찰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간 질환 관련 학술지 ‘Liver Internatio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