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살면 '뇌' 기능 떨어진다, 왜?

입력 2020.07.24 15:40

노인 사진
노인이 혼자 산다면 치매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혼자 사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치매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임상교육‧건강심리학 연구팀은 유럽과 아시아에 사는 55세 이상 2만1666명을 대상으로 혼자 사는지 여부와 치매와의 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혼자 거주한 사람은 동거인이 있는 사람보다 치매 걸릴 확률이 30% 높았다. 치매는 뇌 기능이 손상되거나 떨어져서 발생하는 질환인데, 연구팀은 혼자 살면 타인과의 소통으로 이뤄지는 인지 자극이 부족해 뇌 기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더불어 외롭고 스트레스를 받아도 대화로 풀 사람이 없어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해석했다.

연구를 진행한 루팔 데사이 박사는 “고령화되면서 이미 치매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번 연구 결과로 다른 사람과 접촉이 적다면 치매가 더 많이 발생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혼자 사는 사람이 치매를 예방하려면, 인지적‧사회적‧신체적 활동을 유지하는 생활습관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노화 연구 리뷰(Ageing Research Reviews)’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