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NICU)' 개소

입력 2020.07.20 16:14

일산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 개소식
일산차병원이 고위험 신생아, 저체중아, 이른둥이를 집중관리하는 '신생아집중치료실'을 개소했다./사진=일산차병원 제공

일산차병원이 고위험 신생아, 저체중아, 이른둥이를 집중 관리하는 '신생아집중치료실'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일산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은 미숙아(이른둥이) 발달 간호를 비롯해 보호자 교육, 모유수유 및 캥거루 케어를 통한 모아애착 증진, 가족중심 돌봄, 감염관리 등 지역 거점 신생아집중치료실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소아청소년과 배종우, 손세형, 윤정하 교수 등 3명의 신생아학 전문교수들과 숙련된 간호사들이 팀을 이뤄 교대로 365일 24시간 병원에 상주한다.

신생아집중치료실은 3개의 격리실을 포함해 총 19개의 병상을 갖췄다. 설계 당시부터 위급상황에 대응이 가능하도록 분만실 옆에 신생아집중치료실을 배치했으며, 내부 연결통로를 통해 신생아학 전문교수가 분만실로 즉시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심박수와 산소포화도, 호흡수 및 혈압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하는 '환자집중감시장치'를 비롯해 보육기, 인공호흡기, 광선치료기, 심장초음파기, 진폭통합뇌파검사기, 저체온치료기 등 최신 첨단장비도 갖췄다.

일산차병원 강중구 원장은 “일산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은 고위험 신생아를 치료하기 위해 전문인력과 최첨단 장비를 모두 갖췄다”며 “신생아집중치료실 운영을 통해 고양시를 비롯한 김포, 파주, 인천, 강화 등 경기 서북부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