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환기하면, 코로나 바이러스 100분의 1로 줄어"

입력 2020.04.21 17:19

창문 열고 있는 남성
방역당국이 실내 공기를 환기시킴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방역당국이 실내 공기를 환기함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1일 오후 열린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창문을 1시간 열어 놓으면 전체 공기가 여섯 번 정도 완전히 교체된다"며 "다섯 번만 전체 공기가 다 환기되면 코로나 바이러스 양이 100분의 1 이하로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어 "환기가 잘 이뤄질수록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떨어지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에어컨을 켜고 창문을 닫은 실내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 생존력이 오래 가 주의해야 한다. 권 부본부장은 "실내에서 에어컨이 틀어지는 환경, 즉 온도가 22~25도 사이에서 통상 코로나 바이러스가 5일 생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밀폐된 실내환경의 경우 바이러스의 생존력이 상당히 오래 간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다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계절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보통 호흡기 바이러스는 여름철 기온이 올라가면서 유행이 수그러드는데, 코로나19의 경우 남반구에서 사실상 겨울로 가는 추세임에도 유행이 상당히 올라가는 추세"라고 말했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