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 먼지 얕보다간 독감에 '덜미'

입력 2019.12.27 09:22 | 수정 2019.12.27 09:25

먼지 많은 날, 상피세포 약화… 바이러스 체내 침투 쉬워져

미세 먼지 많은 날 독감이나 감기에 더 잘 걸린다는 연구가 나왔다. 독감·감기를 유발하는 호흡기 감염 바이러스의 체내 침투가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양윤준 교수 연구팀이 2016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주간 단위로 전국 192개 의료기관에 내원한 급성 호흡기 감염 환자와, 미세 먼지 농도에 대해 분석을 했다. 그 결과, 호흡기 감염 질환의 원인이 되는 아데노바이러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HBoV, 파라 인플루엔자바이러스, HMPV, 사람코로나바이러스 주간 감염률이 미세 먼지 농도의 증가에 따라 적게는 1.3%에서 많게는 10%까지 상승했다. 이 중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미세 먼지 농도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았다. 미세 먼지 축적 효과도 있어 2~3주간 평균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을 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이 증가했다.

/신지호 기자
양윤준 교수는 "미세 먼지는 코, 목은 물론 기도와 허파꽈리까지 침범을 한다"며 "미세 먼지 농도가 올라갈수록 우리 몸에 염증을 유발하는 산화스트레스가 증가하고, 호흡기 감염 바이러스 침투를 방어하는 상피세포는 약화되며, 바이러스에 맞서는 면역세포 기능은 감소해 호흡기 감염 질환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겨울은 평균 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계절이고, 독감 등 호흡기 감염 질환도 활개를 치므로 보건용 마스크 착용 등 호흡기 관리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양 교수는 설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