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요양병원 화재, 49명 사상… 보일러실 불난 게 발단

입력 2019.09.24 16:01

불에 탄 김포요양병원 모습
경기도 김포의 한 요양병원에서 2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치는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경기도 김포의 한 요양병원에서 2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치는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경기소방본부에 따르면 24일 오전 9시 3분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약 1시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A(90)씨 등 2명이 숨지고 47명이 연기 흡입 등으로 인근 11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20여분 만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했고, 수십대 장비와 1000여명의 소방인력을 투입해 화재 진압 작업에 들어갔다. 소방당국은 건물 좌측 계단을 통해 구조대원 50여명을 투입, 연기를 빼내기 위해 병원 창문을 깬 뒤 환자들을 바깥으로 대피시켰다.​ 이후 화재가 발생한 지 1시간여 만인 오전 10시5분쯤 환자 전원을 구조했다.​ 이 병원에는 23개 병실에 환자 130여명이 입원중이고, 직원 50여명이 근무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소방서 예방안전과 원준희 과장은 김포 화재현장 브리핑에서 "병원(4층) 내 16.52㎡ 규모 보일러실에서 불이 처음 난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 보일러실과 병실이 가까워 연기가 바로 병실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 과장은 이어 "사망자 2명은 4층 집중치료실에 있던 8명 중 2명으로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 치료 도중 숨졌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은 추후 병원에서 조사 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요양병원 4층 보일러실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스프링쿨러 작동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