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청기 가격 부담된다면 '소리증폭기' 고려를"

입력 2019.07.29 10:35

삼성서울병원, 보청기-소리증폭기 비교 연구

난청에도 불구하고 비싼 가격 탓에 보청기 착용을 망설였다면 소리증폭기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청각재활이 필요한 국내 중도 이상 난청 인구 가운데 12.6%만이 보청기를 착용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난청 인구에서 보청기 사용률이 선진국에 비해 낮다.

소리증폭기란 보청기와 유사하지만 보청기의 여러 기능을 간소화해 주로 소리만 키워주는 장치를 말한다. 상대적으로 보청기보다 가격이 저렴해 난청환자들의 관심이 크지만 효과 검증은 아직 미흡한 상태다. 아직 국내 시장은 활성화되지 않았고, 미국에서는 40만원대 이하로 구매가 가능하다. 보청기의 경우 기능에 따라 수 백만 원을 호가하기도 한다.

여성이 손에 귀를 대고 있다
심각하지 않은 난청이고, 보청기 가격이 부담된다면 소리증폭기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헬스조선DB

최근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문일준 교수, 조영상 임상강사 연구팀은 국내 난청 환자 56명을 대상으로 소리증폭기와 보청기의 효과 차이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난청환자를 경도(19명)와 중등도(20명), 중등고도(17명)로 나누고, 소리증폭기와 보청기를 번갈아 착용시켰다. 보청기는 일반형(6채널)과 고급형(64채널) 둘 모두 사용했다. 제품에 따른 선입견이 들지 않도록 환자들은 본인이 착용한 기기가 어떤 종류인지 모르도록 한 채 연구가 진행됐다.

그 결과 중등도 난청까지는 상대방의 말을 듣고 이해하는 능력에서 보청기와 소리증폭기가 큰 차이가 없다고 나타났다.

중등도 난청 환자의 경우 조용한 상태에서 상대방의 말을 듣고 이해하는 데 필요한 소리가 50.2dB에서 증폭기를 착용하자 40.5dB로 낮아졌다. 일반형 보청기 착용시39.7dB, 고급형 보청기 때는 39.2dB로 대동소이했다. 환자 선호도 측면에서도 소리증폭기가 경도 난청시 37%, 중등도 난청시 50%로 가장 높았다.

단, 연구팀은 소리증폭기가 보청기를 완전히 대체 가능한 건 아니라고 말했다.​ 중등고도 난청은 고급형 보청기를 사용했을 때 결과가 더 좋았다. 중등고도 난청 환자는 고급형 보청기를 사용하면 조용한 상태에서 소리증폭기에 비해 소리를 13.8dB 낮춰도 상대방 말을 이해할 수 있었고, 소음 상태에서도 2.7dB 더 낮았다. 환자선호도 역시 고급형 보청기쪽이 우세했다.

또한 개인이 직접 구입해 사용하는 소리증폭기의 경우 적절한 관리가 어려워 난청이 더욱 심각해 질 수 있다.

문일준 교수는 “난청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치매로 이어질 수 있어 고령사회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난청 정도가 심하지 않지만 가격 부담 탓에 보청기 착용이 어렵다면 소리증폭기를 이용해서라도 적극적으로 난청을 해결하고자 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협회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지(JAMA Ot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