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된 내 목소리 낯선 이유

입력 2019.05.22 09:30

마이크와 헤드폰이 함께 놓여 있는 모습이다
본인이 자신의 목소리를 들을 때는 신체 여러 부분이 진동하면서 생긴 저음이 포함돼 녹음본과는 다르게 느껴진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녹음된 자신의 목소리를 듣게 될 때가 있다. 그럴 때면 이게 정말 내 목소리가 맞는지 의문이 들곤 한다. 실제 듣는 자신의 목소리와 달라서다. 왜 녹음을 통해 들리는 목소리는 실제와 다르게 느껴지는 걸까?

이를 알기 위해서는 먼저 목소리가 어떻게 들리는지 그 과정부터 이해할 필요가 있다. 목소리는 폐에서 나온 공기가 후두 안의 성대를 울리면서 발생한다. 이렇게 생긴 목소리는 입 밖으로 나가 공기를 진동시킴으로써 다른 사람의 귀로 전달된다. 그런데 본인의 목소리를 듣는 과정은 좀 다르다. 우리 목소리는 입 밖으로 나감과 동시에 자신의 신체 내부로도 퍼진다. 따라서 우리가 듣는 우리 목소리는 입 밖의 공기를 통해 전달되는 음성과 인체 내부를 통해 전달되는 음성이 섞인 것이다.

인체 안에서 전달되는 목소리는 목, 입 근육, 턱뼈 등을 거쳐 청각을 감지하는 달팽이관으로 직접 전달된다. 이러한 목소리에는 입 밖으로 나간 소리와 달리 신체 여러 부분이 함께 진동하면서 생긴 저음이 많이 포함돼 있다. 그런데 녹음된 자신의 목소리를 듣는 것은 제3자 입장이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따라서 저음이 많이 포함되지 않아 평소 자신이 듣던 것보다 고음으로 들리면서 목소리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실제 타인이 듣는 우리 목소리는 녹음된 목소리와 더 비슷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