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 여성보다 10배 더 잘 걸리는 '암'은?

입력 2022.08.12 14:09

남성이 목 진찰받고 있는 사진
남성이 여성보다 식도, 위, 후두 등에 암이 더 잘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남성이 여성보다 식도, 위, 후두 등에 암이 더 잘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릴랜드 국립암연구소 연구팀은 남성 17만1274명, 여성 12만2826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코호트 연구를 통해 암 발생률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흡연과 음주 여부, 키와 BMI(체질량지수), 식단과 신체 활동 등의 정보를 수집했다.

연구 결과, 전체 대상자 중 2만6693명이 암에 걸렸고 그 중 남성은 1만7951명, 여성은 8742명이었다. 남성은 여성보다 식도, 간, 담도, 방광, 피부, 결장, 직장, 폐 부위에서 암이 더 잘 발생했다. 특히 여성에 비해 식도암은 10.8배, 위암은 3.3배, 후두암과 방광암은 3.5배만큼 더 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남녀 간 암 발생률 차이가 호르몬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남성에게 더 많이 분비되는 테스토스테론은 세포 크기와 수를 증가시키는데, 존스홉킨스대 종양학 오티스 브롤리 교수에 따르면 세포 수가 많을수록 악성세포가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한 연구팀은 남녀간 면역반응의 차이도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 암을 유발하는 B형 간염과 C형 간염 바이러스, 인유두종바이러스(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에 여성이 남성보다 더 강한 면역 반응을 보인다. 연구 저자인 사라 잭슨은 "음주와 흡연, 식습관과 신체적 활동 등의 요인을 통제해도 남성이 여성보다 암에 더 잘 걸렸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암협회(American Cancer Society)'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